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5위

전세원 기자 | 2020-01-27 16:27

김세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설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노렸으나 아쉬움을 삼켰다.

김세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선두에 3타 뒤진 3위로 마지막 날 경기를 시작한 김세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 우승자 매들린 삭스트롬(스웨덴·17언더파 271타)에게 6타 뒤진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날 3번 홀(파3)에서 보기로 불안하게 출발한 김세영은 8번 홀(파5)에서 첫 버디를 뽑아내며 반등을 노렸다. 홀 방향으로 정확히 향하던 3번째 샷이 깃대를 맞고 떨어져 흘러 버디 퍼트 길이가 만만치 않았으나 침착하게 넣었다. 김세영은 11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했으나 12번 홀(파4)의 더블 보기가 아쉬웠다. 13번 홀(파3)에서 버디로 만회했지만, 기세를 이어가지는 못했다. 16번 홀(파5)에서는 이글 기회에서 3퍼트로 파에 만족해야 했고, 17번 홀(파3)에서는 1타를 더 잃었다.

김세영은 4라운드 직후 “지난주와 이번 주 모두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퍼트 때문에 살리지 못한 것 같다”면서 “3주 정도 쉬면서 퍼트를 보완해 아시아에서 열릴 대회에선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2017년 LPGA 투어 데뷔 이후 첫 우승을 차지한 삭스트롬은 우승 상금 30만 달러를 거머쥐었다. 하타오카 나사(일본)는 지난주 개막전에서 ‘1박 2일’에 걸친 연장전 끝에 가비 로페스(멕시코)에 패한 데 이어 2주 연속 준우승(16언더파 272타)에 만족했다.

한편 지은희는 마지막 날 4타를 줄여 공동 28위(4언더파 284타)에 자리했다. 올해 신인상 후보로 꼽히는 재미교포 노예림은 강혜지, 최운정 등과 공동 함께 35위(2언더파 286타)에 올랐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