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안철수, 측근 의원들과 첫 회동…바른미래 리모델링 등 논의

기사입력 | 2020-01-21 21:46

신촌 사무실서 1시간30분간…설 이후 당 의원들과 식사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0.1.21 웃으며 대화하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0.1.21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1일 자신의 측근 의원들과 함께 당 리모델링 등 향후 정치 행보를 논의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신촌에 마련한 자신의 사무실에서 권은희·이동섭·이태규 등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 6명과 만나 1시간30분 정도 대화를 나눴다.

안 전 의원이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의원들과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19일 귀국한 후 처음이다.

앞서 서울 중구에서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를 옹호하는 전문가를 신랄하게 비판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면담한 뒤 곧장 신촌 사무실로 이동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안 전 의원을 비롯한 바른미래당을 ‘중도·실용’을 기반으로 해 어떻게 재창당 수준으로 리모델링을 할지, 이것이 여의치 않을 때 어떤 방식으로 신당을 창당할지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바른미래당 리모델링이나 신당 창당 등에 대한 내용을 포함해 주변 여론을 공유하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도 통화에서 “귀국 후 제대로 대화를 나누지 못해 인사도 하고 차를 마시면서 그동안의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또 설 연휴 직후 다른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만남도 추진 중이다.

이 관계자는 “당 의원들에게 인사를 하는 것이 도리”라며 “현재 연락을 드려서 날짜를 맞춰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의 만남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손 대표와 만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다만 급한 것은 없기 때문에 이미 잡힌 일정을 소화한 뒤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22일에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을 만나 재정 건전성이나 부동산 문제 등을 논의하고, 경기 안산의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찾아 청년 창업가와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