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모텔 함께 간 남성 돈 훔치다 걸리자 “성폭행당했다”

기사입력 | 2020-01-21 11:32

대전 법원종합청사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 법원종합청사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지법 형사2단독 차승환 판사는 돈을 훔치다 적발되자 거짓으로 성폭행 피해 신고한 혐의(무고 등)로 기소된 50대 여성 A씨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0월께 대전 한 모텔에 함께 들어간 B씨의 돈을 훔치다 들통나자 ‘B씨로부터 성폭행당했다’며 경찰에 거짓 신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차 판사는 “절도 범행을 저지르고 무고한 정황이 가볍지 않다”며 “범행을 인정하는 점, B씨가 (강간 혐의로) 기소되지는 않은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