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한국·새보수당 통합협의체 출범… 혁통위, 내일 로드맵 발표

장병철 기자 | 2020-01-21 11:55

황교안(오른쪽)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 발언을 들으며 메모지를 보고 있다. 왼쪽은 심재철 원내대표.  김선규 기자 한국당 의총 황교안(오른쪽)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 발언을 들으며 메모지를 보고 있다. 왼쪽은 심재철 원내대표. 김선규 기자


보수통합 논의 ‘투트랙’ 급물살
새보수 협의 창구는 보수재건위

혁통위, 내달 초 창당준비위 발족
박형준, 원희룡에 신당합류 제안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당 대 당’ 통합 협의체가 21일 공식 출범했다. 보수 정당과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이르면 22일 구체적인 중도·보수 통합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인 만큼, 양당 협의체는 이를 토대로 구체적인 통합 실무 작업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삐걱대던 보수 통합 논의가 양당 협의체와 혁통위라는 ‘투 트랙’ 형태로 급물살을 타는 양상이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청년당원 연석회의에서 “오늘(21일)부터 양당 협의체가 정식 출범한다”며 “새보수당은 양당 협의체를 통해 통합 과정이 혁신 통합, 이기는 통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양당 협의체에 참여할 인사 및 첫 회의 시기, 장소 등에 대해서는 “공개 여부에 대해 (한국당과) 협의가 있었는데, 혁통위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당분간은 비공개로 하는 것이 좋겠다고 결론 내렸다”면서도 “우리 쪽 창구는 보수재건위원회가 맡을 것 같다”고 말했다.


보수재건위원장은 유승민 의원이 맡고 있는 만큼 당 안팎에서는 유 의원이 직접 창구 역할로 나서지 않더라도 사실상 주도적으로 통합 논의를 이끌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국당은 혁통위 위원으로 참여 중인 김상훈·이양수 의원 중 한 명을 창구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혁통위는 이르면 22일 향후 구체적인 통합 일정과 범위 등을 담은 통합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은 “내일(22일)쯤 앞으로의 계획, 통합 로드맵을 발표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양당 협의체는 앞으로 우리가 합의한 내용을 갖고 실무적인 협의를 하게 될 것이고, 혁통위는 또 혁통위대로 다른 정당과 세력을 규합하는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신당창당준비위원회 발족 시점과 관련해서는 “우리가 준비 작업을 모두 마치면 이르면 다음 달 초쯤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제주를 방문, 무소속 상태인 원희룡 제주지사를 만나 통합 신당 합류를 공식 제안했다. 박 위원장은 앞으로도 중도·보수 인사들을 다양하게 접촉해 통합 신당 합류를 독려, 통합의 시너지를 최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원 지사는 이 같은 제안에 “숙고하겠다”며 합류 가능성을 열어뒀다.

장병철 기자 jjangbeng@munhwa.com

원희룡(오른쪽) 제주지사가 21일 오전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과 중도·보수 대통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