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홍준표 “왜 저만 고향 출마를 못 하게 하느냐?”

기사입력 | 2020-01-20 20:05

(함안=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0일 경남 함안군 함안상공회의소를 찾아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함안은 최근 홍 전 대표가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 중 하나다. 함안 찾은 홍준표 (함안=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0일 경남 함안군 함안상공회의소를 찾아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함안은 최근 홍 전 대표가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 중 하나다.

함안서 고향 출마 뜻 재차 밝혀, “사천 아닌 공정한 절차로 공천하면 승복”

“대부분 자기 고향에서 나오는데 왜 유독 저만 출마를 못 하게 합니까?”

21대 국회의원 선거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지역에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20일 함안군청에서 열린 언론 간담회에서 해당 지역구 출마 뜻을 재차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동안 서울 송파, 동대문 등 타향에서 4선 의원을 하고 마지막을 고향에서 하겠다는데 출마를 두고 말들이 많다”며 “지역구 의원 중 자기 고향이 아닌 곳에 출마하는 사람이 어딨느냐”며 “이는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반문했다.

그는 출마 재고 등 의견에 대해서는 “나는 (해당 선거구에서 같이 공천을 준비하는) 그들을 선거 상대로 생각하지 않지만 누가 공천을 받더라도 그 사람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는 게 맞다”고 답했다.

이어 “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사천(私薦)이 아닌 공정한 절차를 통해 공천하면 결과에 승복하겠다”며 “당 대표를 했다고 특혜를 달라는 것이 아니라 정당하게 심사해달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2022년 대통령 선거에서 PK(부산·울산·경남)가 840만명 거주하는 핵심적인 전략 지역인데 중앙당에서 간과하는 것 같다”며 “부·울·경 표심이 정권 향방을 결정하는데 이곳에 중심이 되는 사람이 없어 그 토대를 만들기 위해 경남으로 돌아왔다”고 차기 대권 출마 의사도 내비쳤다.

그는 선거 지역구 중 함안을 먼저 찾은 것은 서울에서 내려오는 고속도로에서 가까워 방문했다고 다른 의도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홍 전 대표는 구정을 앞두고 인사차 함안 가야시장 상인회장, 함안상공회의소 등을 방문했다.

그는 의령군 재래시장, 의령군청 기자실, 선친 묘가 있는 창녕 등을 방문한다.

홍 전 대표는 “2월께 밀양이나 창녕 등 선거구가 있는 지역으로 이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