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사설
시평
시론
포럼
오후여담

기득권 일절 인정 않는 汎보수 大통합 外 활로 없다

기사입력 | 2020-01-15 11:59

4·15 총선이 꼭 3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이런 시기적 촉박성, 그리고 올 들어 급속히 강화하는 문재인 정권의 독선적 국정 운영에 떠밀려 보수 정치세력 통합 논의가 간신히 궤도에 올랐다. 보수 성향의 국민은 한결같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법치와 안보까지 위협받고 있다면서, 국가 정체성까지 판가름할 이번 총선에 ‘보수 단일 후보’를 요구하고 있다. 이런 여망을 반영해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첫 회의가 14일 열렸지만 앞길은 순탄해 보이지 않는다.

가장 중요한 원칙은, 중도에서 강경 보수까지, 친이·친박에서 이정현·이언주 당(黨)까지 아우르는 ‘범(汎)보수 대(大)통합’ 기치의 신당(新黨) 창당에 합의하는 것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미워도 싫어도 모두가 합해야 할 때”라고 한 것은 현재의 엄중한 정치 상황을 고려할 때 옳은 판단이다. 미국 공화당, 영국 보수당, 일본 자민당 내의 다양성을 참고할 만하다. 다음으로, 모든 정당과 정치인들의 기득권을 일절 인정하지 말고, ‘개인’ 자격으로 참여토록 해야 한다. 한국당의 역할은 실무 지원이나 국고보조금 문제 등 행정적 차원에 국한해야 한다. 황 대표는 물론 한국당 의원들부터 소규모 정치세력이나 보수 단체, 원외 정치인이나 활동가들에 대해 ‘우월적 권한’을 주장해선 안 된다.

그리고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당 대 당 통합 논의는 바람직하지 않다. 두 정당 모두 이미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잃었다. 두 정당이 통합한다고 지지가 돌아오겠는가. 유승민 의원이 주도하는 새보수당은 번듯한 정당이라고 보기도 힘들다. 그런데 1 대 0.5 등 정치공학적 계산이 오가면 정치적 감동도, 시너지 효과도 없다. 안철수 전 의원도 마찬가지다. 대통합 대의에 공감하면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면 된다. 시간이 없다. 일단 ‘빅텐트’를 치고, 최대 관심사인 공천 문제는 신뢰받는 ‘불출마 인사’ 중심의 기구를 구성, 창당과 병행해 진행하는 것 이외(以外)에 보수 정치세력의 활로는 없다.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