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정계 복귀 앞둔 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 없어”

김현아 기자 | 2020-01-14 18:57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14일 야권 통합 움직임과 관련해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국가 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안 전 의원 측 관계자가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전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보수진영 시민단체 등의 야권 통합을 논의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안 전 의원 측에 연일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안 전 의원이 일단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도 “현재 직간접적으로 운영되는 (통합 관련) 대화 창구도 없고, 현재 혁통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 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지, 안 전 의원과는 무관함을 알린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야권 통합은 세력 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 맞지 않고, 절대권력을 가진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안 전 의원의 정치 재개 이유와 목표는 우리나라가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선의를 갖고 일조하겠다는 것”이라며 “분열적 리더십과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로 점철된 여의도 정치를 쇄신해 사회통합과 국가혁신 과제를 이뤄내려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오찬을 겸한 기자간담회에서 “안 전 의원은 다음 주에는 무조건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혁통위와 이야기하면서 통합의 가능성도 열어놓긴 했다”고 말했다.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