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文정권 본질은 거짓과 부패…친문게이트로 나라 거덜”

기사입력 | 2019-12-15 14:46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15 ‘문정권 3대게이트’ 발언하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15

“좌파독재·복지포퓰리즘에 망국의 소용돌이 휩쓸리기 직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문재인 정권의 본질은 거짓과 부패 덩어리였다는 게 ‘국정농단 3대 게이트’에서 낱낱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무마 의혹, 우리들병원 거액 대출 의혹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념 공동체가 아닌 비리 공동체, 이권 공동체를 이뤄 조직형·권력형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며 “비리 수준을 넘어서 이제 나라를 거덜 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3대 게이트는 좌파독재가 완성되면 이 나라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여주는 예고편”이라며 “절대 권력과 절대 부패가 횡행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번 3대 게이트에 거명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 김경수 경남지사,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조국 전 법무장관 등 세간에서 ‘친문 실세’로 알려진 사람들이 모두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모두 386 운동권 출신이다. 이 나라에 친문 386 카르텔이 존재하고 있었다”며 “이들이 정권 요소요소에 똬리를 틀고 네트워크를 형성해 권력을 사유화하고 은밀하게 공작 정치와 권력형 비리를 시행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할 차례”라며 “반성하지 않고 거짓으로 일관하는 문재인 정권, 이대로라면 국민의 분노의 큰 파도가 정권을 삼키는 그 날을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을 뺀 야당들과 ‘4+1 협의체’를 만들어 내년도 예산안을 날치기로 처리하고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을 강행하려 한다고 거듭 비난했다.

그는 “512조원의 예산안은 제1야당이 배제된 채 불법 처리된 총선 매표용 예산이었다. 극단적 복지 포퓰리즘의 마약이었다”며 “(4+1은) 예산안 날치기에 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이 양대 반민주 악법의 날치기도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좌파독재와 복지 포퓰리즘은 망국의 조합”이라며 “대한민국이 망국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기 직전”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