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美유엔대사 “北 도발땐 기회의 문 닫힐 수 있다”

김석 기자 | 2019-12-12 12:00

안보리 회의서 경고

“국제사회 응분의 대응할 것
美, 유연한 협상 준비돼 있어”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또는 위성발사 등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북한의 이런 행동은 미래를 향한 더 나은 길을 찾는 기회의 문을 닫을 위험이 있다”고 강력히 경고했다. 북한의 도발 시 유엔 안보리를 통한 추가 제재가 가해질 수 있다는 점도 분명히 밝혔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11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은 향후 수주 내에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위협해왔고 심각한 도발 재개를 암시하는 발표를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사거리와 관계없이 지역 안보와 안정을 훼손하고, 유엔 대북제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발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례 (정상회담에서) 논의했던 공유된 목표에 심각히 반대된다”며 “미사일과 핵 실험은 북한에 안보 유지나 안정을 가져다주지 않으며, 북한이 추구하는 경제적 기회 달성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크래프트 대사는 “우리는 북한이 적대와 위협을 멀리하고, 대신 우리 모두와 관여하기 위한 대담한 결정을 할 것으로 믿는다”며 “그렇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면 안보리는 응분의 행동을 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추가 제재 필요성을 제시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미국은 협상에 유연하게 임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면서 북한에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를 촉구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우리는 여전히 병행적으로 행동하고, 합의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를 동시적으로 취할 준비가 돼 있으며, 우리가 접근하는 방식에서 유연하게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우리는 모든 당사자의 우려를 해소할 만한 균형된 합의와 병행적인 행동 필요성을 인식한다”면서도 “북한이 어렵지만 대담한 결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날 유엔 안보리 회의 전 안보리 이사국 대표들과 오찬을 갖고 안보리가 단합된 모습으로 대북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 김석 특파원 suk@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