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서울 年 1763명 초미세먼지 탓 조기사망 확인”

노기섭 기자 | 2019-12-11 11:56

- 서울연구원 보고서

부산 947명·대구 672명 順
당초 전망보다 빠르게 증가

먼지 농도 10㎍/㎥ 증가 때
고령자 사망 위험도 14% ↑


2015년 1700명이 넘는 서울 시민이 초미세먼지(PM 2.5) 때문에 조기에 사망했다는 서울연구원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의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10㎍/㎥ (1㎍은 100만 분의 1g) 증가할 때 65세 이상 고령자의 사망 위험도 약 14%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11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서울시 미세먼지 국제협력 실효성 강화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5년에만 서울시민 1763명이 초미세먼지로 인해 조기에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11월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초미세먼지 영향으로 일찍 사망하는 만 65세 이상 고령자 수가 오는 2030년 연간 2133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는데, 실제 사망자는 예상보다 빠른 추세로 증가하고 있음이 밝혀진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조기 사망에 이르게 한 질병으로는 뇌졸중 등 뇌혈관질환이 절반에 가까운 5646명(47.3%)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심장질환 3303명, 폐암 2338명,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637명 순이었다. 세종시를 포함한 8개 대도시 가운데 조기 사망자가 가장 많은 곳은 서울시였다. 2015년 한 해에만 1763명이 초미세먼지로 목숨을 잃었다. 이어 부산 947명, 대구 672명, 광주 657명 순이었다. 권역별 9개도 가운데선 경기도가 2352명으로 두 번째로 많은 경남(963명)보다 2.4배로 많았다.

보고서는 또 서울시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 65세 이상 고령자가 초미세먼지 관련 질환(허혈성심장질환·만성폐쇄성폐질환·폐암·뇌혈관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13.9% 증가했다고 밝혔다. 서울 인구 고령화가 심화되면서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 건강이 더욱 나빠질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각 국가를 대상으로 진행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과거 연구 결과도 등장했다. OECD는 한국이 추가적인 대기오염 관리정책을 실행하지 않을 경우, 초미세먼지와 오존으로 인한 조기사망자 수가 2060년에 최대 5만4000명에 이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기섭 기자 mac4g@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