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근무중 와이파이 끊는다고 투쟁?… 현대차 노조원인게 부끄럽다”

곽시열 기자 | 2019-12-11 11:24


- ‘와이파이 투쟁’ 내부 역풍

스포츠·영화 동영상 보면서
위험천만 車부품 조립작업

사측, 사용시간 제한했다
노조 특근거부에 다시 풀어

조합원들 “주위서 비웃어”
현장·홈피서 잇따라 항의


현대자동차 노조가 회사 측의 생산현장 와이파이 사용 시간제한에 반발, 특근 거부를 추진하다 현장 노조원들로부터 “현대차 노조원이라는 게 부끄럽다. 주변에서 비웃을 일”이라는 등의 반발 역풍을 맞았다.

현대차는 지난 9일부터 울산공장 생산현장 내에 무료로 제공되고 있는 와이파이의 사용시간을 제한했다가 노조의 반발로 11일부터 제한을 풀었다. 회사는 기존 24시간 사용이 허용됐던 와이파이를 쉬는 시간과 식사시간에만 허용하려 했다. 회사 측은 근무시간 와이파이 사용으로 인한 안전사고 우려 등을 그 이유로 들었다. 근무시간 중 컨베이어 벨트를 따라 올라가 미리 여러 대의 자동차 부품을 조립하는 작업(내려치기)을 하고, 개인 시간을 만들어 휴대전화로 축구나 영화 등을 동영상으로 보는 사례를 줄이겠다는 취지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노조는 9일 “회사가 단체협약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와이파이를 제한했다”며 반발, 오는 14일 울산공장 특근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노조는 “집행 공백기를 틈타 일방통행식 현장 탄압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회사 측은 “생산현장 와이파이 설치는 2011년 노사협의회에서 합의한 것으로, 근무시간 중 제한조치는 노사합의 위반사항이 아니다”고 밝혔다.

노조의 반발에 회사 측은 와이파이 사용 제한을 놓고 노조 측과 협의를 벌인 뒤 다시 결정하기로 하고, 일단 11일부터 20일까지 와이파이를 종전처럼 24시간 사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노조도 14일로 예정된 특근 거부를 철회했다.

와이파이 사용 제한에 따른 노조의 특근 거부 조치에 현장 노조원들의 반발도 거셌다. 울산공장 한 노조원은 “사실 많은 직원은 데이터 무제한 휴대전화를 사용, 와이파이가 필요치 않는 경우가 많은데, 이 와이파이 사용을 제한했다고 해서 주말 특근까지 거부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조합이나 간부들에게 특근 거부에 따른 일반 노조원들의 항의도 잇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홈페이지에도 “와이파이 안 쓴다고 무슨 일 나나? 돈도 많이 버는데, 데이터 쓰면 되지” “무슨 와이파이 문제로 특근을 거부하나” “와이파이 끊는다고 특근 거부하는 행동이 옳은지 모르겠다. 주위에서 비웃는다. 부끄럽다” 등 불만의 글이 올라왔다.

울산 = 곽시열 기자 sykwak@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