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親與단체들 ‘총리지명 반대’에도 보란 듯 경제보폭 넓히는 김진표

손우성 기자 | 2019-12-06 12:05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김진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소곤소곤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김진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선규 기자

국가경제자문회의서 “혁신성장”
과거 경제개혁완수 경험 등 강조


유력한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민주노총 등 진보 성향 친여(親與) 단체들의 지명 반대를 ‘혁신 성장론’으로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이 의장직을 맡고 있는 국가경제자문회의 회의에서 “포용 성장은 비용이 늘어나니 초기에 많은 부작용을 겪을 수밖에 없는데 이를 감수하고 정부가 결단을 내려 수행했다”며 “시행 초기 부작용이 있었지만, 보완 결과 서서히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성장론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혁신 성장의 효과는 좀 더디다”고 지적하며 중소벤처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주노총과 참여연대 등 친여 단체들은 김 의원이 법인세 인하 등 기업 중심 정책과 종교인 과세·동성애 반대 등을 펼쳐왔다며 반대 뜻을 밝혔다. 그러나 한국소프트웨어기술인협회 등은 김 의원 국무총리 지명을 찬성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2개 법안 협상이 가시화돼야 총리를 바꾸는 문제를 실질적으로 (검토)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때까진 복수의 후보를 놓고 검토와 고민이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패스트트랙 정국이 끝난 뒤에야 자신의 거취가 결정될 것이란 뜻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저는 개인적으로는 정부가 지금까지 취해왔던 우리 경제의 여러 개혁 조치들의 중심에 항상 있었다”며 “금융실명제를 실무 책임자로 완수했고 부동산 실명제, 상속·증여 세제 강화, 김대중 정부에서 30대 재벌 16개를 정리하는 재벌개혁, 거기에 돈을 준 수많은 금융기관 구조조정, 금융개혁 등을 했던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손우성 기자 applepie@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