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무더위에 침대축구… 레바논 원정, 해결책은 ‘선제득점’

허종호 기자 | 2019-11-13 14:10

손흥민(오른쪽·토트넘 홋스퍼)을 포함한 축구대표팀이 12일 밤(한국시간) UAE 아부다비의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전술훈련에 앞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오른쪽·토트넘 홋스퍼)을 포함한 축구대표팀이 12일 밤(한국시간) UAE 아부다비의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전술훈련에 앞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 내일 카타르월드컵 亞 2차 예선 H조 4차전

양국 맞대결 전적 9승2무1패
韓, 압도적으로 우세하지만
8년전 적진서 1-2 쓰라린 敗
초반 거친 몸싸움에 부상우려도
선제골 빼앗기면 ‘최악 상황’


한국 축구대표팀이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4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2승 1무(승점 7)로 조 1위, 레바논은 2승 1패(승점 6)로 3위. 역대 전적에선 한국이 9승 2무 1패로 압도한다.

하지만 뼈아픈 기억이 있다. 2011년 11월 15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3차 예선 B조 5차전에서 레바논에 1-2로 졌다. 유일한 패배였고 당시 대표팀을 이끌었던 조광래 감독(현 대구 FC 사장)이 경질됐다.

객관적인 전력에선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9위인 한국이 91위인 레바논에 앞선다. 하지만 이번 역시 원정이기에 무척 조심스럽다. 게다가 변수가 많다.

레바논은 무척 투박한 스타일. 거친 몸싸움을 펼치는데, 특히 한국과의 경기에선 전력의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 초반부터 강하게 나올 것으로 내다보인다.

대표팀은 북한과 3차전에서도 거친 몸싸움에 고전, 0-0으로 비겼다. 물론 레바논은 대표팀과 북한의 3차전 분석을 마쳤고 본보기로 삼을 것으로 예상된다. 자칫 태클 등 반칙으로 인해 큰 부상이 발생, 다음 일정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 따라서 볼을 오랫동안 소유하는 대신 빠르게 패스하면 두텁고 거친 수비진을 교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침대축구’도 우려된다. 레바논은 침대축구의 온상 중동에서도 가장 악명이 높다. 부상을 핑계로 드러누워 시간을 끄는 게 장기. 레바논은 무승부가 되면 목표를 달성하기에 침대축구 전술을 초반부터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레바논에 선제골을 빼앗기는 건 최악의 시나리오다. 먼저 득점을 올려 레바논이 밀집수비와 침대축구를 포기하도록 유도하는 게 바람직스럽다.

날씨도 신경 쓰인다. 경기는 현지시간으로 오후 3시에 열리며 예상 기온은 28도다. 한국의 최근 최고 기온이 10도 초·중반을 오가고 영국,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지는 최고 기온이 8∼9도 밑으로 떨어졌다. 카타르 리그 소속 남태희와 정우영(이상 알 사드)을 제외한 나머지 21명에게 더위는 또 다른 적.

대표팀은 레바논과 기온이 비슷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를 베이스캠프로 삼아 11일부터 3일간 훈련한 뒤 레바논으로 넘어간다. 중동의 ‘겨울 더위’에 적응하기엔 충분치 않은 시간이다.

대표팀이 레바논을 꺾지 못하면 조 1위 자리를 내줄 수도 있다. 북한은 2승 1무로 승점 7이며, 골득실에서 대표팀에 10-3으로 밀려 2위. 그런데 북한은 14일 오후 8시 투르크메니스탄과 원정 4차전을 치른다. 북한이 이기고, 대표팀이 승리하지 못하면 순위는 바뀐다. 대표팀이 레바논에 패하면 3위로 내려갈 수도 있다.

한편 대표팀은 12일 밤, 훈련을 진행했다. 소속팀 경기를 마치느라 하루 늦게 합류한 황희찬(잘츠부르크)과 권창훈(프라이부르크)도 함께했다.

대표팀은 전력 노출을 우려, 훈련 초반 20분만 공개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레바논전 해법으로 신속한 측면 공격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적극적인 공격 가담과 정확한 크로스가 장기인 이용(전북 현대)은 “레바논의 전력 분석을 마쳤다”며 “벤투 감독께서 다양한 크로스를 주문했고, 최전방의 황의조(지롱댕 드 보르도)와 김신욱(상하이 선화)이 처리하기 좋은 크로스를 올리겠다”고 밝혔다.

황의조는 “점유율을 높이면서 빠르게 공격을 전개하면 승리할 수 있다”면서 “반드시 득점하겠다”고 다짐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