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스텔 33채 빌려 성매매…21억원 챙긴 일당 적발

기사입력 | 2019-10-23 10:35

성매매 오피스텔 내부[인천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매매 오피스텔 내부[인천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 시내에서 오피스텔 30여채를 빌려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고 20여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계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총책 A(34)씨 등 4명을 구속하고 태국 국적의 성매매 여성 B(33)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인천시 남동·부평·연수구 일대에 오피스텔 33채를 빌려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태국인 여성 수십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시킨 뒤 총 21억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여자친구인 B씨를 통해 태국 여성들을 소개받았으며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통해 성매수 남성들을 모집했다.

경찰은 이들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현금 530만원과 성매매 영업을 할 때 사용한 휴대전화 11대를 압수했다.

앞서 경찰은 성매매 광고 사이트에 올라온 게시글을 확인하고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장부 등을 통해 하루 매출 80만원을 확인했고 1년 4개월간 총 범죄 수익이 21억원으로 추정됐다”며 “앞으로도 오피스텔에서 벌어지는 성매매를 더 강력하게 단속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