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설리, 라이브 방송 중 취객 남성 등장 “무서웠다”

기사입력 | 2019-09-19 09:58

가수 겸 배우 설리가 SNS 라이브 방송 도중 취객의 등장에 공포감을 드러냈다.

설리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지인과 함께 술자리를 갖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설리는 지인과 함께 한 술집을 찾았다. 두 사람은 술을 마시면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 팬들과 소통했다. 이때 한 남성이 설리에게 “팬이다”라며 다가왔다. 설리 지인은 “또 한 분이 나타나셔서 오해하지 말라고 하신다”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자 해당 남성은 “저희는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 팬이다. 죄송하다”라며 자리를 떴다. 설리는 겁에 질린 듯 표정을 굳힌 채 고개를 끄덕였다.

설리는 계속 공포와 당황이 뒤섞인 표정을 지었고, 지인은 그런 설리를 달랬다. 설리는 “무서웠다. 저는 밖에 잘 못 나간다”라고 말했다. 지인도 “계속 집에서 보다가 올해 처음으로 밖에서 만났다”라고 거들었다.

그렇게 상황이 진정되는 듯했으나, 해당 남성은 또 다시 설리를 찾아왔다. 해당 남성은 설리에게 “설리님. 한 마디만 해주시면 안 되냐”라고 물었다. 설리는 심하게 몸을 움츠리며 두려움에 떨었다. 결국 지인이 “아까부터 거절 너무 많이 해가지고”라고 말해 그를 돌려보냈다.

이후 설리는 불안감을 호소했고, 지인에게 라이브 방송을 대신 종료해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지인이 팬들에게 대신 인사하고, 라이브 방송을 마쳤다.

[OSEN]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