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댄서가 된 전직 백악관 대변인…스파이서, 춤경연 무대 데뷔

기사입력 | 2019-09-18 07:34

“아직 리듬을 타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초기 ‘입’ 역할을 하던 숀 스파이서(47) 전 백악관 대변인이 눈부신 형광 연녹색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미 ABC 방송의 춤 경연 프로그램 ‘댄싱 위드 더 스타즈’(Dancing with the Stars)에 데뷔한 것이다.

스파이서는 16일 밤(현지시간) 방송된 프로그램에서 전문 댄스 파트너 린지 아널드와 함께 무대에 올라 스파이스 걸스의 ‘스파이스 업 유어 라이프’에 맞춰 살사 댄스를 선보였다.

춤 실력은 둘째치고 스파이서의 눈에 확 띄는 의상이 소셜미디어를 도배했다.

스파이서는 땀을 쏟으며 열심히 파트너의 리듬을 좇았지만, 평가는 냉정했다. 스파이서와 아널드 커플의 점수는 30점 만점에 12점으로 평균 이하였다.

심사위원 브루노 토니올리는 “글쎄, 살사의 요소를 조금 살리기는 했지만 박자를 안정적으로 맞추지 못했고 리듬감도 좋지 못했다”라고 잘라 말했다.

다른 심사위원 캐리 앤 이너바는 스파이서에게 “흥미를 많이 선사했다. 오늘밤 최고의 엉덩이 흔들기 상 정도는 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후한 점수를 줬다.

스파이서와 호흡을 맞춘 아널드는 “솔직히 (스파이서의) 댄스 실력은 유치원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댄싱 위드 더 스타즈’는 유명 인사들이 프로 댄서들과 짝을 이뤄 춤 실력을 겨루는 경연 프로그램이다.

스파이서는 2017년 1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직후 백악관 대변인을 맡았고 그해 7월 세라 샌더스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백악관을 떠났다.

스파이서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당시 인파에 대해 ‘역대 최대’라고 표현했다가 팩트 체크 논란에 휩싸였다. 스파이서의 발언은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이 ‘대안적 진실’이라는 논리로 방어하는 바람에 논란이 더 증폭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