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韓 후쿠시마 오염수 국제 공론화에 당황한 日

기사입력 | 2019-09-17 22:37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한국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검토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공론화한 것과 관련해 “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17일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IAEA 총회에서 우리나라(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관련 대처를 비판하는 정부 연설을 했다”며 “한국 측의 주장은 사실 관계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주장은) 풍평피해(소문에 의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이어서 극히 유감이다”라며 “한국이 사실관계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해 주장을 행하도록 재차 강하게 요구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전날(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총회에서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는 것이 한국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세계 각국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라며 국제 사회의 관심과 대응을 촉구했다.

이에 일본 측은 오염수 처리와 관련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주장해 양국 관계자가 공개석상에서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일본 정부는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오염수 문제를 공론화하자 잇따라 자국 언론을 향해 해명성 발언을 내놓으며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IAEA 총회에서) ‘처리수(오염수)의 취급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며 IAEA의 보고서에서도 일본의 대처가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필요한 반론을 했다”고 강조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이 사실관계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해 주장을 하도록 재차 요구해 가겠다”며 “앞으로도 국제사회에 투명성 있게 정중하게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2011년 수소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방사성 물질이 섞인 오염수가 계속 늘고 있다. 오염수는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 등을 활용한 처리 과정을 거치지만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그대로 남아 있다.

일본 정부는 아직 처리 방식을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이런 오염수를 바닷물에 방류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