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조국 파면, 전국에 확산”…한국당·바른미래 ‘부산연대’ 결성

손고운 기자 | 2019-09-16 11:52

“일개 정당·한 지역 문제 아냐
靑, 국민명령 듣도록 하겠다”
손학규 “조국 반대를 기회로
보수 통합 외칠 때 아니다”
바른미래 해체 가속화 전망도
황교안, 靑 앞에서 삭발식 단행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이 16일 ‘조국(법무부 장관)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부산시민연대(부산연대)’를 공식 결성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지난 10일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 이후 실제 연대가 성사된 건 이번이 처음으로, ‘반문(반문재인)·반조(반조국)’를 고리로 한 양당 간 통합 논의로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다만 손학규 대표 등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즉각 “바른미래당은 다른 정당과 연대하지 않겠다”고 못 박으면서 실제 보수 통합 논의가 속도를 내기까지 상당한 난항이 예상된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유재중 한국당·하태경 바른미래당 시당위원장과 양당 지역위원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연대 발족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조 장관 파면은 일개 정당의, 한 지역의 문제가 아니다”며 “모든 세대와 지역, 그리고 모든 정당과 사회단체가 상식의 회복을 위해서 다 함께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의 고향 부산에서 시작해 경부선을 타고 호남선을 타고 전국으로 퍼져, 불공정과 불통의 상징인 청와대가 국민의 명령을 듣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

부산연대는 황 대표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반조국 연대’를 제안하고 바른미래당 대주주 격인 유승민 의원이 “협력 안 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화답한 이후 성사된 양당 간 첫 연대다.

그러나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산시당 차원의 연대는) 보고도 상의도 없었다”며 “조 장관에 대한 반대 운동이 정당 간 연대로 정치화하는 것은 물론, 이것이 보수 대통합이라고 하는 진영 싸움으로 발전되는 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양당 간 ‘반조국 연대’를 계기로 바른미래당 해체가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비당권파인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애초에 추석에 (지지율) 10%라는 목표도 부끄러운 목표인데, 그걸 거셨으면 책임 있는 자세라도 보여야 한다”며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다. 추석 연휴 기간 1인 시위에 나섰던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식을 단행, 문재인 정부에 대한 규탄 수위를 한층 끌어올릴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손고운 기자 songon11@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