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정경심, WFM 매출상황까지 보고 받아”

김윤희 기자 | 2019-09-16 12:14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왼쪽 사진) 씨가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따른 영장심사 대기를 위해 16일 새벽 서울구치소행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코링크의 주주인 조 장관의 처남 정모 씨도 비슷한 시각 서울중앙지검에서 차명 투자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카 영장… 처남 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왼쪽 사진) 씨가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따른 영장심사 대기를 위해 16일 새벽 서울구치소행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코링크의 주주인 조 장관의 처남 정모 씨도 비슷한 시각 서울중앙지검에서 차명 투자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檢, WFM 관계자들 진술 확보
“5촌 조카가 정교수 직접 소개
자문료도 사실상 수익금 배분”
조만간 정경심교수 소환 전망

50억 횡령혐의 조카 구속영장


검찰이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의 운용에 직접 개입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교수가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36) 씨의 소개를 받고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회의에 참석했으며 “매출 상황까지 보고받고 논의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다른 조사 대상자로부터 확보하고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새벽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는 조 씨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부정거래·허위공시)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법 이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 조 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을 하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조 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결정될 예정이다.

정 교수는 코링크의 또 다른 펀드 투자처인 WFM에서 회사 매출과 관련한 회의에 수차례 참석해 매출 관련 논의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씨가 정 교수를 직접 데려와 소개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다. 정 교수가 WFM으로부터 받은 1400만 원의 자문료도 사실상 수익금 배분에 가깝다는 진술도 나왔다. 이에 따라 사모펀드 운용에 직접 개입한 의혹을 받는 정 교수의 소환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앞서 조 장관은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사모펀드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5촌 조카 조 씨에 대해서도 “제사 때 한두 번 보는 사이”라며 단순히 금융권을 통해 사모펀드 투자를 권유받았을 뿐이라는 입장을 취해 왔다. 정 교수가 단순 고객이 아니라 사모펀드 형식을 빌려 직접 투자를 했다면, 공직자의 주식 등 직접 투자를 금지하는 공직자윤리법에 저촉된다. 법조계에선 “사모펀드와 관련해선 정 교수와 조 장관이 공동정범”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윤희·최지영 기자 worm@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