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보수 시민단체 만나 동참 호소한 黃,‘국민연대’ 확장 잰걸음

김유진 기자 | 2019-09-11 11:43

“대통합 이끌어갈 방안 구상”
“새로운 비전 못보여” 지적도


10일 ‘조국(법무부 장관)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 결성을 제안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 시민단체 관계자 38명과 만나 동참을 호소한 것으로 11일 전해졌다. 국민연대 제안 직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 다른 야당 인사들을 만나 함께하자는 뜻을 전한 황 대표가 정치권 밖으로까지 연대 규모를 확장하는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당 고위 관계자는 11일 통화에서 “황 대표가 어제(10일) ‘나라 지키기 모임’ ‘자유수호모임’ 등 보수 시민단체 대표 38명과 두 시간여 동안 저녁 식사를 하며 국민연대에 함께해 줄 것을 독려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장외집회 등에서 뜻을 같이해 온 시민단체 대표들에게 자신의 국민연대 제안 취지를 설명하고 지지와 동참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앞으로도 정치권 내부는 물론, 정치권 밖 보수 인사들과 수시로 만나 보수 대통합을 위한 외연 확장을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이날 발표한 추석 인사말을 통해 “경제를 살릴 경제 대전환 방안, 나라를 지킬 안보 대전환 방안 (발표) 준비를 마쳐가고 있다”며 “우리 당과 정치를 혁신하고 국민 대통합을 이끌어갈 새로운 방안들도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넘어야 할 고비는 많다.

황 대표의 주장처럼 보수 진영이 현재처럼 분열해서는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는 필패라는 인식이 퍼져 있지만, 통합 방법론과 범위 등에 대해서는 견해차가 크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갈라진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와의 통합은 한국당 내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이 반대하는 상황이다.

한 친박계 의원은 통화에서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입당하는 형태라면 통합이 가능하다고 본다”며 당 대 당 통합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 당권파인 임재훈 사무총장 역시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반문·반조(반문재인·반조국)’를 고리로 일각에서 예상하는 바른미래당과 한국당과의 통합 등은 절대 가능하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가 국민연대에 참여할 대상을 ‘자유시민’ ‘자유민주시민’으로 제한한 점을 놓고 새로운 보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는 “(조 장관 임명 문제로) 보수 통합 논의가 시작은 되겠지만, 구슬도 꿰어야 한다”면서 “황 대표가 만약 이번에 제대로 못 한다면 결국 책임론이 불거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진·손고운 기자 klug@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