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中 임시정부 청사 찾은 나경원 “文정권이 대한민국 뿌리 흔들어”

기사입력 | 2019-08-15 19:44

(자료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료사진=연합뉴스)

“통일이 광복의 완성?…대한민국 정통성, 文정권에 의해 무색해져”
한국당 원내대표단, 중국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강조한 데 대해 “문재인 정권이야말로 대한민국의 뿌리를 흔들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광복절을 맞아 중국 충칭의 대한민국 임시정부청사를 방문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하고 “끊임없이 우리를 위협하고 흔들어대는 북한 앞에 관대를 넘어 굴욕을 보이는 이 정권은 지금껏 가장 위험하고 불안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통일이 광복의 완성’이라는 대통령의 말에 나는 그 통일 앞에 혹시 ‘자유’를 붙일 생각은 여전히 없는지 묻고 싶다”며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의 위상과 정통성이 점점 이 정권에 의해 무색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올해 들어서만 일곱 번이나 미사일을 쏘아 대며 온갖 모욕과 폭언을 퍼붓고, 노골적인 ‘통미봉남’으로 대한민국을 무시하고 있다”며 “8천만 단일시장 운운하며 내건 ‘평화 경제’는 오직 문 대통령만 붙잡고 늘어지는 허상”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단호한 경고를 보내도 모자랄 이때, 과연 ‘평화경제’를 이야기를 하는 게 맞느냐”며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의 화살표는 오직 북쪽만을 향해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발언 논란과 관련, “‘사회주의’라는 단어가 버젓이 들어가 있는 이 괴상한 단체 이름이 28년이 지난 대한민국에 ‘재소환’ 되는 이 현실이 과연 맞느냐”면서 “‘사회주의’라는 단어에 대해 부끄럽지도, 자랑스럽지도 않다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서 사실상 반성과 전향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를 포함한 한국당 원내대표단은 광복절을 맞아 중국 충칭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청사를 방문했다. 이 때문에 나 원내대표는 이날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불참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발자취를 찾아 중국 중경에 왔다”며 “공산주의는 안 된다는 단호한 태도를 보였던 백범 선생의 강인한 의지와 냉철한 현실 인식을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