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홍콩 시위 격화]

홍콩법원, 시위대에 퇴거 명령… 공항 사흘째 파행 운영

김충남 기자 | 2019-08-14 12:01

EU·英 등 “평화적 해결” 촉구
中정부 “내정간섭 말라” 발끈

“색깔 혁명이 홍콩 미래 망쳐”
中관영매체들, 시위대 맹비난


전 세계 화물 운송량 1위, 여객 수송 3위의 홍콩국제공항이 연 사흘째 파행운영되고 있다.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지난 12일에 이어 13일 또다시 홍콩 국제공항을 점거하고 해제하기를 되풀이하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오전 현재 시점에서는 시위대의 밤샘 점거시위 마무리로 공항이 다시 정상 운영을 시작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공항 청사에는 수십 명의 시위대만 남아 있는 상태다. 밤새 경찰과 대치했던 시위 참가자 대부분은 도심으로 향하는 마지막 열차가 떠나기 전 자진 해산했다. 수천 명의 시위대가 공항 출국장에 몰려들어 항공 업무를 완전히 마비시킨 뒤 빠져나가는 ‘게릴라 시위’가 이틀째 펼쳐진 것이다. 공항 당국은 오전 6시 22분쯤 공항 정상 운영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으며, 항공기 이착륙 일정 재조정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위대의 공항 점거로 13일 오후 4시 30분 이후 공항에서 출발하는 수백 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다. 이날 밤에는 시위대와 대치 중이었던 폭동 진압 경찰 수십 명이 공항 터미널에 진입해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곤봉을 휘두르면서 시위대 여러 명을 체포했다. 그 과정에서 머리를 다쳐 피를 흘리는 시위대도 있었다. 시위대는 공항 건물 밖에 세워진 경찰차 유리창을 깼다. 홍콩 경찰은 이날 불법 집회와 경찰관 폭행, 무기 소지 혐의 등을 적용해 시위 참가자 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홍콩 언론들은 법원이 공항 당국에 업무를 방해하는 시위대를 퇴거시키라는 명령장을 발부했다고 보도했다.

홍콩 시위 사태가 국제적 관심을 모으면서 양측에 폭력 배제와 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유럽연합(EU)은 13일 성명을 통해 “홍콩에서 불안이 계속되고 폭력 사건이 증가하는 것을 고려할 때 모든 당사자가 자제하고 모든 종류의 폭력을 거부하며 상황을 진정시키기 위한 긴급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우리는 폭력을 규탄하며, 양측이 평화적인 해결방법을 찾기 위해 건설적인 대화를 나눌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 최고대표도 이날 성명을 내 시위 및 진압 과정에서 벌어지는 여러 폭력 행위를 비난하며 당국과 시민들의 대화를 촉구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홍콩 시위대에 대한 비난 강도를 갈수록 높이고 있다. 중국 관영 환추스바오(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14일 공동 사설을 통해 “홍콩의 ‘색깔 혁명’이 홍콩이라는 도시의 미래를 망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관영 신화(新華)통신도 논평을 통해 홍콩의 혼란을 적절한 때에 종식시키는 것이 홍콩의 경제, 사회적 기초를 보호하는 데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 = 김충남 특파원 utopian21@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