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무역협상 매달리다 인권 저버렸다”…美정치권 ‘트럼프 홍콩 관망’ 비판

김석 기자 | 2019-08-14 12:01

트럼프 “잘 해결되길” 트위트
美의원들 “中에 진압 빌미 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당국의 홍콩 접경 지역 병력 이동 사실 등을 전하면서 중국에 대해서는 어떤 경고도 하지 않아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미 정치권과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매달려 인권과 민주주의라는 미국의 가치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홍콩 시위대 인근 군대 집결 상황에 대해 “아주 곤란한 상황”이라며 “평화롭게 해결되길 바란다. 아무도 다치지 않기를 바란다. 아무도 죽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콩의 평화로운 해결만을 언급했을 뿐 병력을 집결시킨 중국에 대한 경고는 없었다. 중국에 대한 언급은 “중국을 포함해 모두를 위해 해결되길 바란다”는 것뿐이었다. 미 정치권이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중국의 무력 진압 움직임을 강력 비판하고 경고해 왔던 것과는 거리가 있다. 홍콩사태와 관련, 중국을 비판한 미 국무부의 공식입장과도 차이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시위대 무력 진압 준비 신호에도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자 미 정치권과 전문가, 언론은 비판하고 나섰다. 벤 카딘(민주·메릴랜드)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홍콩 시민들의 인권과 자치권 보호를 위해 홍콩 시민들과 함께한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며 “대통령이 시위대를 진압하도록 중국에 빌미를 주는 잘못을 했다”고 비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론 와이든(민주·오리건) 상원의원도 트위터에 “우리 정부는 중국에 평화적 시위대에 대해 폭력을 행사하지 말 것을 요구해야 한다”며 “트럼프는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마크 두보위츠 미 민주주의 수호재단 대표는 USA투데이 인터뷰에서 “(홍콩) 시위대는 권위주의적 불량배와 맞서고 있으며, 미국 대통령은 그들과 나란히 서 있어야 한다”며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은 부도덕하며 부주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 시위와 관련한 미온적 조치는 중국과의 무역 전쟁을 풀어나가려는 데서 비롯된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이날 오전 일부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 관세 부과를 9월 1일에서 12월 15일로 연기한 점을 지적했다. 더 힐은 이어 “국제적 감시단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언사와 경고 부족이 중국 정부가 시위대에게 더 혹독한 행동을 취하도록 하는 청신호를 보내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김석 특파원 suk@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