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文대통령 “위안부 문제 국제사회에 공유·확산”

윤정아 기자 | 2019-08-14 12:04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날
올해는 참석않고 메시지 보내

‘국제사회에서 비난·비판 자제’
4년전 합의 관련 日 반발할 듯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기림의 날)’인 14일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메시지를 통해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국제사회 확산 발언은 지난 2015년 12월 28일 박근혜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와 공동으로 발표한 “한국 정부는 이번에 일본 정부가 표명한 조치가 착실히 실시된다는 것을 전제로 일본 정부와 함께 향후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같은 문제에 대해 상호 비난·비판을 자제한다”는 기자회견 내용과 차이가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첫 기념식에는 참석했으나 올해는 메시지로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하여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던 수많은 할머니와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다”며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내가 살아 있는 증거입니다”라는 고 김학순 할머니의 말을 직접 인용하면서 “오늘 기림의 날, 항상 슬픔이 희망으로 승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림의 날은 1991년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여성가족부 주최로 열린 기념식에는 위안부 피해자, 각계각층 인사,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피해 당사자가 있는 전시 성폭력과 여성인권의 문제로서 국제사회가 공유하는 보편적 인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함을 우리는 이제 알고 있다”며 “피해자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잊지 않고 기억할 때,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0명이며 평균 나이는 91세다.

윤정아·민병기 기자 jayoon@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