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강남서 파출소장이 회식자리서 순경들 뺨 때려…대기발령

기사입력 | 2019-08-13 16:30

회식 자리에서 직원들의 뺨을 때린 서울 강남경찰서 관할 파출소장이 대기 발령됐다.

강남경찰서는 관내 파출소장 A경감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13일 밝혔다.

A경감은 지난 7일 강남구에서 파출소 직원 10여명과 회식한 뒤 20대 순경급 직원 2명의 뺨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A경감은 술자리를 이어가자고 했으나 직원들이 귀가를 권하자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경찰서는 ‘버닝썬 사태’ 등으로 각종 유착과 비리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며 대대적인 인사 작업을 거치는 등 쇄신 작업을 진행 중이다.

6월 말 서장이 교체된 뒤 7월 한 달간 자정 분위기 조성을 위해 술 안 마시기 운동을 벌인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