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윤석열 견제’ 필요 공감… 與, 진하게 ‘조국 감싸기’

김병채 기자 | 2019-08-13 12:06

“한국당, 정상적 검증 아닌
몰이성적 색깔론 들이 대”


조국 법무부 장관 카드에 대해 지명 전 여당 내에서 부담스럽다는 반응이 적지 않았지만, 지명 후에는 절대 옹호 분위기로 흐르고 있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8개월 앞두고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데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견제할 사람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여권 내에 형성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지명자 인사청문회는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고 말하고 “자유한국당이 벌써 정상적인 검증 대신 몰이성적 색깔론을 들이대고 ‘인사청문회 보이콧’ 주장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은 본격적인 검증 절차 시작도 전에 특정 후보자에 대한 정치 공세를 펼치고 있다”고 했다.

여당에서는 지난달 조 지명자가 법무부 장관에 기용될 것으로 전해지자 ‘부담스럽다’는 취지의 의견을 청와대에 여러 경로를 통해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 측근인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할 경우 야당의 대대적인 정치 공세로 안정적인 국정 운영이 어려울 수 있다는 게 주된 이유였다. 지난 2006년 노무현 정부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했던 것과 유사한 논리였다.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은 김근태 당의장, 김한길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나서 공개적으로 문재인 장관 카드를 반대했고, 결국 임명이 무산됐다.

하지만 13년 전과 달리 조 지명자에 대해서는 여당에서 반대 의견이 외부로 나오지 않고 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검찰주의자’인 윤 총장을 견제하기 위해서는 조 지명자 외에 별다른 대안이 없다”고 말했다. 정권 말기로 갈수록 검찰이 여당을 겨눌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견제할 수 있는 힘 있는 장관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여권 내에서 설득력을 얻었다는 것이다. 대통령 지지도가 폭락하고 여당이 청와대와 거리를 뒀던 2006년과 상황이 다른 것도 여당 내에서 반대 의견이 표출되지 않는 이유로 꼽힌다.

김병채·윤명진 기자 haasski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