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美 우려 갈수록 확산 “한·일 갈등 풀기위해 창의적 해법 찾아야”

박준우 기자 | 2019-08-13 12:01

국무부 “신중해야” 거듭 촉구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촉발된 한·일 양국의 갈등에 대해 미국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명단에서 일본을 제외한 데 대해 양국에 창의적 해법과 신중함을 거듭 당부했다. 주요 외신들은 이번 사태가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국무부 당국자는 12일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창의적 해법을 위한 공간을 찾기를 권고한다”며 “미국은 이 사안에 계속 관여할 것이며 우리의 두 동맹 간 대화 촉진에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또 “한국과 일본은 양자관계가 악화하면 각각 대가를 치른다”며 “각자가 (양자관계) 개선의 책임을 안고 있고 갈등이 한·일관계의 경제적·안보적 측면을 훼손하지 않도록 막는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 모두의 동맹이자 친구인 미국은 북한 등 공유 과제에 직면, 한·미·일 내 양자 및 3자 간 강력하고 긴밀한 관계 보장이 중요하다고 믿고 있다”고 역설했다. 이 같은 답변은 지난 2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했을 때와 유사한 내용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의 조치는 지난 2일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비슷한 조치를 했을 때부터 예상됐다”며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나라에 ‘마주 앉아 서로 잘 지내야 한다’고 촉구했음에도 양국 모두 곧 물러서지는 않을 것이란 새로운 증거를 워싱턴에 제공한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촉구에도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다는 평가다. NYT는 “과거 미국 정부는 종종 막후에서 한·일 외교 분쟁이 고조되지 않도록 개입해 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의 갈등 봉합을 위해 나서려 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CNN 방송도 이날 “한국이 이미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의 글로벌 공급망을 교란하고 있는 이웃과의 분쟁을 고조시켰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두 나라 간 외교·무역 분야 균열을 심화시키는 맞대응”이라고 보도했다. AFP통신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속에 반도체 공급 체인에 큰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준우 기자 jwrepublic@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