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中, 홍콩 시위 격화에 무력투입 시사

김충남 기자 | 2019-08-13 12:06

홍콩 경찰로는 진압한계 판단
베이다이허 회의서 결정될 듯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의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면서 홍콩 국제공항이 일시 폐쇄되는 사태까지 빚어지자 중국 정부가 무력을 동원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중국 정부와 관영 매체들이 미국을 배후 세력으로 지목하고 시위 장기화로 인한 부작용을 집중적으로 부각하는 것은 향후 본토의 무력 개입을 위한 명분 쌓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마저 나오고 있다.

13일 베이징(北京) 소식통 등에 따르면 홍콩 시위 사태가 갈수록 커지자 중국의 전·현직 지도부가 중국 중대 현안의 해결 방향과 노선을 논의하는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에서는 본토의 병력 투입을 통한 무력 진압 여부도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개막한 베이다이허 회의는 이번 주말께 끝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번 주말 또는 내주에 중국이 무력 투입에 나설지 기존 홍콩 경찰력 진압 방식 강화에 나설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홍콩 사태 격화로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지도부의 입장이 난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강경파가 주도권을 잡을 경우 홍콩 사태 또한 중앙정부에 의한 무력 진압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홍콩 사태가 더욱 격화하고 도시 폭동 수준에 이를 경우 일단 인민해방군보다는 본토의 무장경찰을 투입해 홍콩 경찰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단계적 대응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된다. 실제로 홍콩과 바다를 사이에 둔 중국 선전(深)시 선전만 일대에는 지난 10일 무장경찰이 탄 장갑차와 물대포가 대규모로 집결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외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는 한 여성 시위자가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아 안구 파열 부상을 입은 데 분노한 시위대의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국제공항이 시위대가 이날 저녁 대거 빠져나감에 따라 13일 오전 일찍 운영을 재개했다.

베이징 = 김충남 특파원 utopian21@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