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톈안먼 사태 강경 진압’ 리펑 전 중국 총리 사망

기사입력 | 2019-07-23 20:12

리펑 전 중국 총리 리펑 전 중국 총리

노환으로 향년 91세에 별세…‘톈안먼의 학살자’ 꼬리표

1989년 톈안먼(天安門) 운동 당시 시위대 진압을 지휘한 리펑(李鵬) 전 중국 총리가 22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1세.

관영 신화통신은 23일 고령인 리 전 총리가 전날 오후 11시 11분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2008년부터 건강이 악화한 리 전 총리는 최근 몇 년간 수차례 사망설이 제기돼 왔다.

톈안먼 사태 당시 보수파의 대표 주자로 강경 진압을 주장한 리 전 총리는 외부에서 ‘6·4 학살자’라는 악명을 얻었지만, 중국에서는 톈안먼 시위 진압 공로를 인정받아 총리를 역임한 뒤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을 맡는 등 ‘장수 권력’을 누렸다.

1928년 10월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태어난 리 전 총리는 양친 모두 중국 혁명 영웅으로 중국 권력의 한 축인 태자당(太子黨·혁명 원로 자제 그룹)으로 분류된다.

그의 아버지인 리숴신(李碩勳)은 저우언라이(周恩來)와 주더(朱德) 등과 함께 난창(南昌) 봉기를 주도해 장제스(蔣介石)의 국민당에 체포돼 처형당했다.

중국 초대 총리인 저우언라이(周恩來·1898∼1976)가 고아가 된 그를 양자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리 전 총리는 2014년 발간한 회고록에서 저우언라이 전 총리와 자신의 관계를 ‘원로 동지와 혁명열사 자녀의 관계’라고 밝혔다.

리 전 총리는 17세에 공산당에 가입해 러시아에서 유학했고, 귀국 후 전력 관련 관리로 일하며 전형적인 기술 관료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이후 중국 전력공업부 부장을 역임하고, 자오쯔양(趙紫陽·1919∼2005) 총리가 이끄는 국무원에서 부총리를 맡았다.

리 전 총리는 1987년에 중국 중앙정치국 상무위원과 총리를 맡으며 중국 최고 지도부로 올라섰다.

그는 톈안먼 운동이 발발한 1989년에는 시위에 나선 학생들과 대화를 모색하던 당시 중국 공산당 총서기인 자오쯔양의 반대편에 서서 강경 진압을 주장했다.

리 전 총리는 이로 인해 영원히 땔 수 없는 ‘톈안먼의 학살자’라는 꼬리표가 붙게 됐다.

10년간 총리직을 수행한 리 전 총리는 1998년 총리 자리를 후임인 주룽지(朱鎔基) 전 총리에게 물려주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을 역임하다가 2003년 3월 10일 제9기 전인대 공작보고를 끝으로 공직에서 완전히 물러났다.

그가 장수 권력을 누렸음에도 ‘영원한 2인자’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것은 톈안먼 사태 진압의 총지휘를 맡았다는 한계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리 전 총리는 2010년 톈안먼 사태와 관련한 회고록인 ‘6·4일기’를 출간하려는 계획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홍콩에서 출판 예정이던 그의 회고록은 출간 나흘을 앞두고 저작권 문제로 무산된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