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김성태 “남부지검장, 생을 달리한 故정두언 수사”

기사입력 | 2019-07-23 15:42

【서울=뉴시스】 ‘딸 부정채용 의혹’을 받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한 서울 남부지검 앞에서 23일 오전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19.07.23. 【서울=뉴시스】 ‘딸 부정채용 의혹’을 받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한 서울 남부지검 앞에서 23일 오전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19.07.23.

김성태 1인 시위서 “저축은행 사건 담당 권익환”
“故정두언 억울했던 심정 헤아릴 수 있을 것 같아”
검찰 “권 검사장 수사단장 퇴임 이후 수사” 반박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의 뇌물수수 혐의 기소에 반발해 23일 1인 시위에 나선 가운데, 검찰 측이 김 의원의 이날 주장 중 일부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을 겨냥해 ‘정두언 죽인 살인검사, 김성태도 죽으라는건가’라는 등의 피켓을 들고 시위를 진행했다.

김 의원은 취재진에게 “지난주 생을 달리한 정두언 의원이 피를 토하며 억울한 심정을 드러냈던 저축은행 사건의 수사담당이 권익환 남부지검장”이라면서 “그 억울한 심정을 저도 이제 충분히 헤아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고(故) 정 전 의원은 저축은행 비리 연루 혐의로 2013년 기소됐다가 2014년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날 김 의원은 검찰이 자신을 무리하게 기소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고 정 전 의원의 사례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후 “권익환 검사장은 저축은행 사건 당시 (수사단)단장이 아니었다”며 반박에 나섰다. 저축은행 사건 수사는 권 검사장이 수사팀을 나선 후인 2012년 시작됐다는 것이다.

실제 권 검사장은 2012년 2월에 청와대 민정2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2일 KT가 김 의원 딸을 국회의원 직무와 관련해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이 전 KT 회장을 뇌물공여 혐의로 각각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김 의원이 뇌물을 수수한 대가로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에서 KT의 편의를 봐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봤다. 당시 환노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간사를 맡고 있던 김 의원이 이 전 회장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무산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취업기회의 제공도 뇌물로 볼 수 있다”면서 “김 의원이 딸과 경제적 이해관계를 같이 하기 때문에, 제3자가 아닌 김 의원이 직접 (뇌물을) 받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김 의원은 이날 1인시위를 통해 “검찰의 논리는 황당한 논리적 비약과 창의적 소설적 상상력으로 점철된 궤변일 뿐”이라면서 “제 아무리 정권에 부역하는 정치검찰이라 해도 대한민국 사법질서를 교란하는 무리한 기소와 억지논리로 검찰이 일관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의원은 “국정조사 및 감사에 관한 법률 8조에는 재판 중이거나 수사영향을 받는 사람은 증인 채택에서 배제하도록 돼 있다”면서 “근본적으로 이석채 전 KT 회장은 당시 증인으로 채택될 수 없는 사람이었다”고 반박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