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키움, SK 김광현 넘어 6연승 질주…이정후 싹쓸이 3루타

기사입력 | 2019-07-12 22:10

김광현 ‘너무 아쉬워’ 김광현 ‘너무 아쉬워’

키움 히어로즈가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마저 무너뜨리고 6연승을 질주했다.

키움은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를 상대로 벌인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선두 SK와 3위 키움의 승차는 5.5경기로 줄었다.

김광현과 제이크 브리검(키움)이 팽팽한 투수전을 이끈 가운데 키움이 SK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점수로 연결해 승리를 따냈다.

3이닝 연속 김광현에게 삼자범퇴로 물러난 키움은 4회 선두 이정후의 안타 후 제리 샌즈의 좌중월 투런포로 먼저 앞섰다.

그러자 SK가 공수 교대 후 무사 1, 2루에서 고종욱의 중전 적시타와 이재원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2 동점을 이뤘다.

키움은 7회 SK 유격수 김성현의 실책을 틈타 대량득점했다.

무사 1루에서 김성현은 박동원의 타구를 뒤로 흘려 타자와 주자를 모두 살려줬다.

임병욱 타석 때 김광현의 폭투가 나오자 주자들은 한 베이스씩 진루했다.

임병욱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장영석이 볼넷을 골라 1사 만루로 연결했다.

김혜성은 좌중간에 절묘하게 떨어지는 안타로 3루 주자 샌즈를 홈에 불러들였다.

홈을 파고들던 박동원이 횡사했지만, 키움은 이지영의 우전 안타로 다시 2사 만루를 엮었다.

키움 톱타자 이정후는 바뀐 투수 서진용의 2구째를 통타해 중견수 쪽으로 큼지막한 주자일소 3루타를 날렸다.

김광현의 6실점 중 7회 내준 4점은 비자책점이었다. 브리검은 타선 지원으로 7승(3패)째를 올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