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미슐랭 스타’ 반납 선언한 요리사… “압박감 너무 커”

기사입력 | 2019-07-12 20:09

프랑스의 한 유명 셰프가 요식업계 최고 권위의 상징인 미슐랭(미쉐린) 가이드 스타를 반납하겠다고 선언했다.

‘미슐랭 스타’를 유지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견딜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CNN방송은 12일(현지시간) 미슐랭 최고 3스타를 받았던 프랑스 유명 요리사 마크 베라가 최근 “무능력하다”는 평가와 함께 별 하나를 잃자, 미슐랭 가이드 측에 자신의 식당을 아예 가이드에서 제외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프랑스 오트사부아 지역에서 ‘라 메종 데 부아’라는 식당을 운영 중이다.

베라는 “지난 6개월 동안 (부정적인 평가로 인한) 우울감에 시달리다 이제 겨우 벗어났다”면서 “이곳의 셰프들은 엄청난 압박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베라는 미슐랭의 별 하나가 자신의 식당에서 일하는 모든 직원에게 영향을 줬다면서 “팀원들도 눈물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미슐랭 평가단이 그의 음식점에서 현지에서 나는 재료들 대신 체더 치즈를 사용해 디저트를 만들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점에 대해 몹시 분노했다.

베라는 “지역 전체를 모욕한 것”이라면서 “우리는 (지역 특산물인) 르블로숑 치즈 등으로 수플레를 만들었고, 이 지역에 경의를 표해왔다”고 항의했다.

별 등급을 유지해야 한다는 심한 압박감 탓에 미슐랭 평가를 거부한다는 셰프들의 선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에는 10년 넘게 미슐랭 3스타를 유지해온 프랑스 제과 요리사 세바스티앙 브라가 “기대를 충족시켜야 한다는 압박을 견딜 수 없다”면서 미슐랭 스타를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또 스웨덴과 영국에서도 별을 포기하고 폐업하겠다는 셰프들이 나타나 화제가 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