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3자 협력” 강조한 美… 日 설득 ‘고위급 테이블’ 이끄나

유민환 기자 | 2019-07-12 11:47

양자협의 ‘과장급’으로 낮추고
협상에 소극적으로 응하는 日
더이상 방치어렵다고 판단한 듯
김현종 “상·하원도 협력 의지”

ARF장관회의서 회동 가능성도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두고 한·일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미국이 11일(현지시간) “한·미·일 관계 강화를 위해 모든 일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아 적극적인 중재 역할에 나설지 주목된다. 이는 “한·미·일 3자 협력은 필수적”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한발 더 나아간 것이다. 미국은 한·일 간 역사 문제까지 얽힌 사안인 만큼 개입에 신중한 기조를 유지하되, 3국 간 협의 테이블을 만드는 데 주력할 것으로 관측된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일 갈등과 관련, “미국과 국무부는 3국의 양자 간, 3자 간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문제가 불거진 이후 “한·일과의 3자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원론적 언급을 되풀이해왔던 미 국무부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이란 표현을 쓰며 중재역을 시사한 것이다.

미국은 한·일 양국이 팽팽하게 맞서는 상황에서 한쪽 편을 들기 어려운 만큼, 일단 협의가 이뤄질 수 있는 테이블 구성을 시도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미·일 고위급 협의체가 주요 논의 틀로 떠오르고 있다. 일본이 한국의 ‘국장급’ 양자 협의 요청을 ‘과장급’으로 낮추는 등 대화에 나서는 것조차 소극적이기 때문에 미국은 3자 협력 체제 차원에서 더는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사진)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전날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등과 만난 뒤 “미국 측도 문제의식을 가지면서 한·미·일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같이 협조·협력 체제로 일해야 하니까 문제를 잘 해결하는 데 본인들도 적극 돕겠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미국 상·하원 쪽에서도 미 행정부와 함께 나서서 도울 생각을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본은 여전히 3자 협의에 부정적 기류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은 “미국이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그러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라며 “지금 일본이 답이 없어서 좀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게 좋은데 아직도 일본 쪽에선 답이 없다. 소극적인 것 같다”고 했다. 김 차장은 당분간 미국에 머물면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11일),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12일) 등을 만나 미 측의 중재와 일본 설득을 요청할 전망이다. 내달 1∼3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 장관회의 계기에 3자 회동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김 차장은 미·북 실무협상과 관련해선 “우리(한·미)가 지금 답을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기 때문에 더 기다려 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방미 기간에 일본의 경제 보복과 함께 미·북 실무 협상에 대한 한·미 협의를 하고 있는 김 차장은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면담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다음 주, 다음다음 주라고 확실하게 확인할 순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

유민환 기자 yoogiza@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