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韓·美·日 관계강화를 위해 美, 할 수 있는 모든 일 할 것”

김석 기자 | 2019-07-12 12:10

美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서
“공개든 막후든 계속 협력할것”

김현종 “3국간의 고위급 협의
韓·美 적극적… 日은 답 없어”


미국 국무부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결정 등으로 한·일 갈등이 악화하는 상황과 관련해 “한·미·일 3개국의 관계 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한국과 일본 간 갈등 국면에서 중재에 나설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도 미국이 한·미·일 3국 고위급 협의에 적극적이라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최근 한·일 갈등 상황에 대해 “일본과 한국은 친구들일 뿐 아니라 동맹들”이라며 “미국과 국무부는 3국의 양자 간, 3자 간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한·미, 미·일) 두 관계 모두 엄청나게 중요하다. 우리는 모두 인도·태평양 지역 및 전 세계에 걸쳐 공동의 역내 도전 과제들 및 우선 사항들을 공유하고 있다”며 “따라서 우리는 한국, 일본 양국 모두와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한국과 일본은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가장 친밀한 관계를 가진 나라들에 속한다”며 “우리는 3국 모두 간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양국과의 협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방미 중인 김 차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인 반면, 아직도 일본 쪽에선 답이 없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좀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게 좋은데 일본은 소극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또 이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면담 후 “(미국이) 두 나라 간에 잘 해결할 거라고 생각하는 것 같고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제게 알려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날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을 만난 김 차장은 12일에는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을 만날 예정이다.

워싱턴 = 김석 특파원 suk@, 박준우 기자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