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故 김영애씨에 늦었지만 사과… 다신 탐사프로 안할 것”

안진용 기자 | 2019-07-12 11:53

‘황토팩 쇳가루’ 보도로 5년간 소송전… 이영돈PD 심경 고백

크고 위대한 배우가 받았을 고통
인간적인 미안함·죄책감 많아
괴로웠지만 생전에 사과 못해
문상용기 못내… 평생 지고갈것


“늦은 걸 알지만 사과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탐사 프로그램은 하지 않을 겁니다.”

‘소비자 고발’과 ‘먹거리 X파일’ 등 탐사 고발 프로그램으로 유명한 이영돈(사진 위) PD가 2017년 세상을 떠난 배우 김영애(아래 사진)에게 뒤늦은 사과를 전했다. 그가 만든 ‘소비자 고발’이 김영애가 출시한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고 보도해 파산에 이르렀으나 추후 법적 다툼에서 이 보도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 것에 대한 반성이었다.

이 PD는 11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2007년 황토팩 관련 방송을 내보낸 후 5년간 소송이 진행되며 김영애라는 크고 위대한 배우가 받았을 고통에 대해 늦었지만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나 역시 김영애 씨가 받았을 고통을 느끼며 괴로웠지만 사과할 시점을 잡지 못했다”고 말했다.

2017년 김영애가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후, 그가 황토팩 사건을 겪은 후 급속도로 건강이 나빠졌다는 이야기가 회자되며 이 PD를 향한 날 선 비판이 거셌다. 이에 대해 이 PD는 “돌아가셨을 때 문상 갈 용기가 나지 않았다. 늦었지만 하늘나라에 계신 김영애 씨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저 역시) 평생을 짊어지고 갈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PD는 오랜 기간 탐사보도를 해온 언론인으로서 느낀 고충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황토팩 사건의 경우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달랐지만, 2012년 대법원에서는 이 PD의 보도가 공익적 목적에서 이뤄진 것이라는 판결을 내렸고, 이후 진행된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법원은 이 PD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이로 인해 피해 입은 이들을 바라보며 미안함과 죄책감은 남았다.

이 PD는 “굉장히 오랫동안 탐사보도를 해오며, 하나의 문제를 지적하면 동종 업계 식당 전체가 피해를 보는 ‘일반화의 오류’ 때문에 괴로웠다”며 “다시 태어난다면 타인의 잘잘못을 따지고 지적하며 고발하는 탐사 프로그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 JTBC ‘이영돈 PD가 간다’ 이후 방송가를 떠났던 이 PD는 그가 그동안 제작한 프로그램에서 언급했던 ‘바른 먹거리’ 혹은 ‘착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이와 관련된 유튜브 콘텐츠 등을 제작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정리하며 황토팩 사건을 다시금 짚은 것으로 풀이된다.

새로운 사업에 착수하는 시점에 내놓는 사과의 진정성이 의심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이 PD는 “언제 이야기하더라도 비판적 시각에서 벗어나긴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 황토팩 방송을 함께 만들었던 PD에게 이 같은 마음을 담은 문자메시지를 보내니 ‘잘 생각했다’고 하더라. ‘상대방이 어떻게 생각할까’ 고민하며 미뤄왔는데, 완벽한 시점은 없기에 더 늦기 전에 사과를 전하고 싶었다”며 “이 사업은 양심적인 먹거리로 공익적 사업을 하고 싶어 시작하게 된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