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한국당 “하향 평준화 안된다” 文정부 교육정책 맹공

조성진 기자 | 2019-07-11 11:58

黃, 자사고 관련 교총회장 면담
정책위 내주 잇단 토론·간담회


자유한국당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교육 정책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1일 자사고 폐지 정책에 반대하는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을 면담한 데 이어 정책위원회는 다음 주 토론회나 현장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자사고 문제에 대해 “다음 세대가 어떤 환경에서 공부를 해, 어떤 미래를 준비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본질적 문제”라며 “하향 평준화 정책을 취해서는 안 되고,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학교들이 육성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달 교총 회장에 재선된 하 회장을 만나 정부의 자사고 정책에 대한 의견 등을 나눴다. 하 회장은 재선 후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평준화’에 경도된 채 고교 체제 변화에만 매몰돼 사회 갈등을 가중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한국당 내에서는 자사고 정책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사고 지정 취소를 보며 모두가 풍요롭지 않을 바에야 차라리 모두 가난해지자는 반자유·반시장 사회주의 망령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깜깜이 평가를 어떻게 국민이 공정한 결정이라고 받아들이겠느냐”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다음 주에는 정책위를 중심으로 자사고 재지정 취소의 문제점을 점검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갖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 과정의 공정성·적법성을 따져 보고, 전문가와 학부모 의견을 모아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조성진·나주예 기자 threemen@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