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주한미군 “北 화성-15, 美 전지역 타격 가능” 첫 인정

정철순 기자 | 2019-07-11 12:10

2019 발간물 통해 공식평가
“사거리 1만2874㎞로 추정”


주한미군 사령부가 11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에 대해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미군이 북한의 미사일에 대해 자국 본토 전역을 사정권에 두고 있다고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한미군사령부가 이날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는 북한의 ICBM급 미사일 ‘화성-15’에 대해 ‘미 본토 전 지역 타격 가능’하다고 명시했다. ‘화성-14’에 대해서도 ‘미 본토 대다수 지역 도달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또 ‘화성-14’와 ‘화성-15’의 사거리는 각각 1만58㎞, 1만2874㎞로 추정했다. ‘화성-13’은 사거리가 5500㎞ 이상이라고 적시했다. 한국 국방부는 올해 초 발간한 ‘2018 국방백서’에서 ‘화성-15’의 사거리를 ‘1만㎞ 이상’이라고 분석한 바 있는데, 주한미군이 제시한 사거리는 이보다 더 구체적이다.

현재 북한은 화성-13, 화성-14, 화성-15 등 3종의 ICBM급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화성-15는 북한이 2017년 11월 29일 평양 교외 지역에서 발사하면서 세상에 처음 알려졌다. 화성-15는 1단 추진체에 같은 형태의 2개짜리 ‘쌍둥이 엔진’을 탑재해 추력을 2배 이상 증강하는 등 기존보다 진전된 기술력이 적용됐으며, 당시 한·미 정보 당국은 북한의 ICBM 능력이 단시간 내에 급진전된 것으로 평가하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또 주한미군은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의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한 구체적 제원도 적시했다. 주한미군은 화성-10의 사거리는 3218㎞, 화성-12는 2896㎞ 이상으로 평가했다. 북한은 사거리 1000㎞ 안팎의 ‘스커드-B/C/ER’(최대 729㎞)와 ‘북극성-2’(997㎞ 이상) ‘노동’(1287㎞) 등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한미군은 북한의 재래식 전력에 대해서도 “북한 인구 2500만 명의 6%가 현역으로 복무하고 있으며, 지상군의 약 70%와 공군·해군의 50%가 비무장지대(DMZ) 100㎞ 이내에 배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주한미군은 ICBM급 미사일 발사 시험을 중단한 북한의 도발 가능성도 여전하다고 예측했다. 주한미군은 “2016∼2017년부터 거듭된 북한의 도발이 지난해 중단된 점은 환영할 일이지만 한·미동맹이 여전히 북한의 위협에 직면해 있다는 현황은 변함이 없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미사일 시험장의 폐기와 풍계리 핵실험장의 해체를 지시했지만, 여전히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수많은 과제가 남아 있다”고 분석했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