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트럼프, 韓 기업인과의 만남 D-2… 긴장한 재계

이해완 기자
이해완 기자
  • 입력 2019-06-28 11:56
댓글 0 폰트
20여명 대상…참석여부 함구
트럼프 요구사항에 관심집중


중국과의 무역전쟁 강도를 높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이튿날인 오는 30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국내 대기업 수뇌부를 만난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등 약 20명의 주요 한국 기업인이 대상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대다수 기업은 초청을 받았는지를 함구하거나 극도로 말을 아끼는 등 긴장감을 표출하고 있다. 무엇보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 사항을 예측할 수 없는 데다, 첨예한 미·중 무역전쟁의 와중에 샌드위치처럼 낀 기업 입장을 고려하면 어느 한쪽을 자극하는 게 전혀 경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고민 때문으로 풀이된다.

간담회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가 극비리에 주관하고 있다. 암참은 이 행사를 ‘경제인 리더와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준비하고 있으며, 재계 순위와 별개로 미국 측에서 자국에 도움이 되는 기업을 선별한 것으로 확인됐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국내 기업 중에는 삼성전자, SK종합화학, SK이노베이션, LG전자, 롯데케미칼, 한화큐셀, CJ제일제당, 한국타이어, GS 등이 미국에 투자를 진행했다.

초청받은 기업 중 초청장을 받았다고 인정한 곳은 손에 꼽을 정도다. 기업 총수가 국가 정상을 만나기 이틀 전까지 사실 확인이 되지 않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업 총수들을 만난 자리에서 대미(對美) 투자 확대를 적극적으로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반(反) 화웨이’ 전선에 동참하라고 압박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5대 그룹사의 한 관계자는 “한국 기업 대다수가 중국에 공장을 두고 중국을 주요 시장으로 삼고 있다”며 “매우 민감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해완·유회경·임대환·김성훈·권도경 기자 parasa@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