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LG-롯데, 22년 만에 3연전 모두 연장전…역대 3호

기사입력 | 2019-06-13 22:43

프로야구 롯데와 LG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롯데와 LG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가 3연전을 모두 연장전으로 치렀다.

22년 만에 나온 역대 3호 기록이다.

LG와 롯데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회 말까지 3-3으로 맞서며 승부를 내지 못하고 연장전으로 갔다.

LG와 롯데는 3연전 첫 경기인 11일에는 연장 12회에 1-1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12일에는 연장 10회까지 간 끝에 LG의 4-3 승리로 끝났다.

사상 최초로 ‘끝내기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 폭투’ 진기록을 남긴 경기였다.

3연전을 모두 연장전을 치른 것은 KBO리그 역대 3번째다.

1984년 5월 15∼17일 잠실구장에서 삼미 슈퍼스타즈와 MBC 청룡이 처음 이 기록을 세웠고, 1997년 4월 15∼17일 잠실구장에서 해태 타이거즈와 LG 트윈스가 두 번째 기록을 남겼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