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의붓아들 장례식 참석 안해

기사입력 | 2019-06-13 13:43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19.6.7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19.6.7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이 의문사한 의붓아들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고씨의 재혼 남편 A(38)씨가 전처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지난 3월 2일 숨진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에 있으며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씨를 직접 조사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고씨의 의붓아들인 B군은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가 숨지기 이틀 전인 지난 2월 28일 청주로 왔다. 고씨 부부는 B군을 함께 키우기로 합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B군은 아버지와 함께 자다 침대위에서 숨졌고 경찰은 당시 질식사로 추정했으나 타살혐의점은 찾지 못했다.

B군은 사망 직후 제주에서 장례를 치렀으며 고씨는 B군의 장례와 발인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문제로 재혼한 남편 A씨는 고씨에게 “왜 힘들 때 곁에 있어 주지 않느냐”며 화를 냈고 A씨 집안 등 주변에서도 “의붓아들이지만 너무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가 왜 의붓아들 장례식 때 참석하지 않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해당 사건을 수사중인 청주상당경찰서는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씨를 상대로 직접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에 대한 조사는 제주지검과 협의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며 “고씨의 의붓아들 사망원인에 대해 고의와 과실, 단순 변사 등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B군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B군의 몸에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고씨는 “아들과 다른 방에서 잤으며, 왜 숨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당일 오전 10시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B군은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