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살인청부업자, 924만원 받고 오티스에게 총격”

기사입력 | 2019-06-13 09:34

보스턴 레드삭스 전설 오티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스턴 레드삭스 전설 오티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의 전설인 ‘빅파피’ 데이비드 오티스(44)에게 총격을 가한 용의자 6명이 체포됐다.

AP통신은 13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경찰 당국이 현재 용의자 6명을 체포했고, 나머지 4명을 뒤쫓고 있다고 보도했다.

진 얼레인 로드리게스 경찰청장은 “현재 용의자들을 심문하고 있다”며 “우리는 사건의 진실에 도달할 때까지 수사를 계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티스는 10일 고향인 도미니카공화국 수도 산토도밍고의 한 오락장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온 괴한이 쏜 총에 맞았다.

외신은 사건을 주도한 용의자가 자신의 아내와 오티스의 불륜을 의심해 살인청부업자를 고용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경찰 당국은 사건이 일어난 배경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의 한 고위 경찰 관계자는 살인청부업자에게 40만페소, 달러로 환산하면 7천800달러(약 924만원)가 지급됐다고 전했다.

오티스는 도미니카공화국 현지에서 6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은 뒤 보스턴으로 이송돼 두 번째 수술을 받았다.

오티스의 아내인 티파니는 성명을 내고 오티스가 이제는 몇 걸음 걸을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고 밝혔다.

1997년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빅리그에서 데뷔한 오티스는 2003년부터 2016년까지 보스턴에서 뛰며 장타력을 과시했다.

2004년, 2007년, 2013년 등 총 3차례 보스턴에 우승을 안긴 오티스는 2016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