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여자월드컵]‘아! 자책골’ 멀어진 16강…한국, 나이지리아에 0-2패

기사입력 | 2019-06-13 00:02

(그르노블[프랑스]=연합뉴스)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장슬기가 볼을 다투고 있다. 2019.6.12 내가 잡는다 (그르노블[프랑스]=연합뉴스)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장슬기가 볼을 다투고 있다. 2019.6.12

2회 연속 16강 진출에 도전하는 태극낭자들이 나이지리아와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2차전에서 자책골에 분위기가 꺾이며 2연패를 당해 16강 진출의 희망이 흐릿해졌다.

한국 여자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 2019 FIFA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전반 29분 김도연(현대제철)의 자책골과 후반 30분 아시사트 오쇼알라의 추가 골에 막혀 0-2로 졌다.

개막전에서 프랑스에 0-4로 완패한 한국은 2연패(승점 0·골득실-6)를 떠안으면서 A조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윤덕여호는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 4시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리는 노르웨이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릴 수 있게 됐다.

개막전 완패로 분위기 반전이 절실했던 한국은 정설빈(현대제철)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이금민(경주한수원)-지소연(첼시)-이민아(고베 아이낙)-강채림(현대제철)을 2선에 펼치는 4-1-4-1 전술을 가동했다.

조소현(웨스트햄)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배치된 가운데 장슬기, 김도연(이상 현대제철), 황보람(화천KSPO), 김혜리(현대제철)가 포백을 맡았고, 김민정(현대제철)이 골키퍼를 맡았다.

한국은 전반 6분 장슬기(현대제철)의 중거리슛 시도로 공세를 펼쳤고, 전반 17분에는 조소현(웨스트햄)의 패스를 받은 이금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강한 오른발 슛을 때린 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전반 23분에는 김민아의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포가 나이지리아 골대 왼쪽을 살짝 벗어나기도 했다.

태극낭자들의 상승세는 자책골로 순식간에 가라앉았다.

전반 29분 중앙선 부근에서 길게 연결된 나이지리아의 패스를 수비수 김도연이 페널티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뒷걸음을 치면서 오른발을 뻗었고, 볼은 김도연의 발을 맞고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자책골이 됐다.

자책골 순간 쇄도하던 나이지리아의 디자이어 오파라노지의 손에 볼이 맞은 듯한 장면도 연출돼 비디오판독(VAR)이 실시됐지만 그대로 골로 인정됐다.

한국은 전반 37분 이금민이 골지역 왼쪽에서 볼을 잡았지만, 슛 때신 패스를 선택하며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날렸다.

전반을 0-1로 끝낸 윤덕여 감독은 후반 9분 정설빈, 이민아 대신 문미라, 여민지(이상 수원도시공사)를 교체 투입해 반전을 노렸다.

한국은 후반 13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장슬기의 슛이 골키퍼 펀칭에 막혀 흘러나오자 이금민이 잡아 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장슬기의 슛 과정에서 이금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정이 나오면서 골은 무효가 됐다.

막판 공세를 펼치던 한국은 후반 29분 나이지리아의 역습에 또다시 무너졌다.

나이지리아의 치딘마 오케케가 중앙선 부근에서 전방으로 볼을 투입했고, 오쇼알라가 단독 드리블한 뒤 골키퍼까지 따돌리고 추가 골을 꽂았다.

막판 공세에 나선 한국은 후반 38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투입된 공중볼을 문미라가 쇄도하며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골을 노렸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고, 후반 42분 여민지의 문전 터닝슛마저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걸려 끝내 영패를 면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