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LG전자, 印 원전에 1000만달러 규모 냉방시스템 공급

이은지 기자 | 2019-06-13 12:08

현지·글로벌업체 제치고 수주
동남아·남미로 시장확대 방침


LG전자가 ‘무한동력’ 인도 원자력발전소에 대형 냉방시스템을 공급한다. 이를 기반으로 향후 중동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및 남미 등으로 보폭을 넓혀갈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최근 인도 릴라이언스 인프라스트럭처(Reliance Infrastructure)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타밀나두주 쿠단쿨람 원자력발전소 3호기와 4호기에 약 1000만 달러 규모의 터보 냉동기를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미 가동에 들어간 쿠단쿨람 원자력발전소 1, 2호기에도 냉방시스템과 공조설비를 공급한 데 이어 두 번째 수주다.

LG전자는 경쟁입찰에서 인도 현지 및 글로벌 업체들을 제치고 이번 사업을 수주했다. 2기 원자력발전소에서 사용할 터보 냉동기 및 공조설비를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공급, 설치하게 된다.

LG전자의 터보 냉동기는 냉매를 한 번 더 압축하는 2단 압축기술을 적용해 1단 압축방식보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운전비는 절감했다. 압축기와 열교환기의 설계를 최적화해 설치면적과 무게를 대폭 줄였고 친환경 냉매를 사용했다.

LG전자는 이번 수주를 발판으로 아랍에미레이트(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와 사우디아라비아 쿠라야 복합화력발전소에 터보 냉동기를 공급하는 등 중동, 동남아시아, 남미 등으로 시장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감규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수주는 LG전자 터보 냉동기의 제품 경쟁력과 사업역량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