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불법·테러 드론 찾아 무력화…‘5G 가드 드론’ 뜬다

이해완 기자 | 2019-06-13 11:51

SK텔레콤, 신라대, 육군 53사단, 한빛드론은 ‘불법 드론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지난 12일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불법 드론 비행을 가정한 드론 대응 모의훈련을 진행했다. SK텔레콤 직원과 신라대 연구원들이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실에서 불법 드론 이륙 사실을 파악한 후 육군 53사단 등 유관기관에 전파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신라대, 육군 53사단, 한빛드론은 ‘불법 드론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지난 12일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불법 드론 비행을 가정한 드론 대응 모의훈련을 진행했다. SK텔레콤 직원과 신라대 연구원들이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실에서 불법 드론 이륙 사실을 파악한 후 육군 53사단 등 유관기관에 전파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T·육군·솔루션 기업 함께
탐색 시스템 세계 최초 구축
피해 예방하고 테러 위험 차단

향후 3년간 대응체계 고도화
주요 시설 확산시키고 수출도


테러용으로 의심되는 드론 한 대가 부산 김해국제공항 인근 사상구 삼락생태공원 공중에서 붉은 연막탄을 사방에 뿌리며 날아다닌다. 불과 몇 초 만에 18㎞ 이상 떨어진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실에서 이를 포착하고 테러 드론을 감시할 ‘가드 드론’과 테러 드론을 무력화할 군 병력을 출동시킨다. 현장에 도착한 군 병력과 폭발물 처리반은 5세대(G)이동통신을 활용해 가드 드론이 전송해온 초고화질 영상(최대 10배까지 확대해도 선명하게 영상 확인 가능)을 분석한다. 이후 소총 모양의 ‘재밍건’(Jamming Gun)으로 최대 500m 떨어진 테러 드론과 조종사 사이의 전파를 교란했다. 드론은 강제 착륙했다.

미래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볼법한 장면이 지난 12일 부산 한복판에서 연출됐다. 이날 SK텔레콤은 신라대, 육군 53사단, 드론 솔루션 기업 한빛드론과 함께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및 체계’를 시범구축했다. 시스템이 구축된 신라대에서 가드 드론과 군 병력 몸에 부착된 보디캠이 보내오는 실시간 영상을 통해 시범을 보였다. 불법 드론 탐지, 식별·추적, 무력화하는 전 단계의 실시간 공동대응 시스템을 만든 것은 세계 최초라고 SK텔레콤은 13일 설명했다.

SK텔레콤이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을 구축한 것은 최근 불법 비행 드론이 전 세계적인 위협요인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최근 영국 개트윅공항은 활주로에 등장한 불법 드론으로 공항이 2박 3일간 폐쇄됐다. 베네수엘라에서는 대통령이 드론 폭탄 테러로 목숨을 잃을 뻔했다.

국내도 더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다. 황광명 신라대 연구팀이 지난 1~5월 기간에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을 추적한 결과, 공항 관제권(공항 반경 9.3㎞), 낙동강 등 비행금지 구역 내에서 891건의 비행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문화일보 5월 31일자 17면 참조) 황 교수는 “950g 무게의 드론이 여객 비행기 날개에 충돌하면 날개가 반 토막 난다는 실험결과가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불법 드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대응 체계 고도화를 3년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솔루션을 전국 주요 시설에 확산하고 외국에도 수출할 계획이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데이터그룹장은 “드론 교통관리 시스템이 개발되면 1~2년 내에는 개인·상업용 드론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불법 드론에 대처하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이해완 기자 parasa@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