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하노이 교훈’ 얻은 트럼프 “급할 것 없다” 바텀업 강조

김석 기자 | 2019-06-13 11:51

한·미, 北核협상 이견

“김정은과 좋은 관계” 말하며
“제재는 유지 중” 2차례 반복
北에 ‘실무협상 나서라’ 압박

국무부 “우리는 준비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과의 비핵화를 위한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고 실무협상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연이틀 강조했다. 싱가포르 1차 미·북 정상회담 1년 만에 북한이 요구하는 톱다운(Top-down) 방식에 선을 긋고, 실무협상을 통한 비핵화의 구체적 밑그림 마련 후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실질적인 바텀업(Bottom-up) 방식으로의 방향전환을 굳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비핵화 문제를 잘해나갈 것이라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는 말을 4번이나 했다. 또 북한에 대한 “제재가 유지 중이다”라는 말도 2차례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에서 차이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북한 문제를) 꽤 많이 도와주고 있다”고 중국과의 대북 제재 협력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내온 친서를 전날에 이어 다시 한 번 언급하고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라고 말하면서도 속도 조절과 대북 제재를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 실무협상을 거부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실무협상에 나오라는 압력을 가하려는 의중이 담겨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에도 ‘3차 미·북 정상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있을 수 있지만 (당장이 아니라) 추후에 하고 싶다”고 답해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을 뜻을 내비쳤다. 이는 2차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드러났듯이 제대로 된 실무협상 진전 없이 북한이 요구하는 톱다운 방식의 3차 정상회담을 진행할 경우 또다시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실무협상에서 구체적 비핵화 안을 그린 뒤 정상회담을 통해 최종적 합의안을 도출하는 식으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분석된다.

미 국무부도 북한에 대해 비핵화 실무협상에 응할 것을 요구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어제 그의 발언에서 보듯 김 위원장과의 따뜻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국무부는 북한과 실무 차원의 협상을 계속할 준비와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1년 전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향한 진전을 이뤄낼 방법에 대해 상대방(북한 실무 협상팀)과 논의를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북 접촉 여부에 대한 질문에 “북한과 협상과 관련된 것은 여기서 이야기한 적이 없다”고 답변을 피한 뒤 “우리는 1년 전에 했던 약속들이 결실을 맺기를 희망하며, 우리는 실무 차원의 준비가 확실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이런 일(실무 협상)이 이뤄지는 동안에도 경제 제재는 유지된다”며 비핵화 합의 전까지 제재 지속 원칙을 재확인했다.

워싱턴=김석 특파원 suk@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