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펠레, 건강 나빠져 코파아메리카 불참

전세원 기자 | 2019-06-13 14:30

의료진 활동자제 권고 수용

‘축구황제’ 펠레(사진)가 건강 악화로 인해 조국 브라질에서 열리는 2019 남미축구선수권대회, 코파아메리카에 불참한다. 펠레의 비서인 주제 포르누스는 13일 오전(한국시간) “펠레는 개막식과 폐막식을 포함해 코파아메리카 공식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다”며 “건강 문제 때문에 외부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는 의료진의 조언을 펠레가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78세인 펠레는 지난 4월 프랑스 파리에서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를 만난 뒤 요도 감염에 따른 고열 증세에 시달려 현지 병원에 입원했다. 펠레는 퇴원한 뒤 브라질 상파울루로 돌아갔으나 곧바로 알버트아인슈타인병원에서 신장 결석 수술을 받았고 이후 상파울루의 자택에서 머물며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있다.

역사상 가장 뛰어난 축구선수로 추앙받는 펠레는 월드컵 본선에 5차례 참가했고, 3차례 우승컵을 품었다. 화려했던 선수생활을 마감한 뒤엔 브라질 체육부장관, 2014 브라질월드컵 명예 대사 등을 맡아 왕성하게 활동했으나 건강이 악화되면서 브라질에서 열리는 남미 최대의 축구잔치 코파아메리카에 불참하게 됐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