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유람선 인양때…“6살 손녀는 할머니 품에 안겨 있었다”

기사입력 | 2019-06-12 19:06

“함께 발견된 50대 여성 할머니로 확인돼”

【부다페스트(헝가리)=뉴시스】침몰 유람선 선체 인양이 시작된 11일 오전(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대한민국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과 헝가리 인양관계자가 선체 내 시신을 수습한 후 경례를 하고 있다. 2019.06.11.  【부다페스트(헝가리)=뉴시스】침몰 유람선 선체 인양이 시작된 11일 오전(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대한민국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과 헝가리 인양관계자가 선체 내 시신을 수습한 후 경례를 하고 있다. 2019.06.11.

허블레아니호 최연소 탑승객으로 변을 당한 6세 여아의 시신을 발견할 당시 할머니가 이 아이를 안고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12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전날 허블레아니호 인양 과정에서 6세 여아와 할머니가 함께 수습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우리 측 구조대는 지난 11일 8시4분, 8시7분, 8시18분 연속으로 갑판과 선실을 잇는 계단 출입구 인근에서 50대·30대 한국인 여성 및 어린아이의 시신을 연이어 수습했다.

구조대 관계자는 “(시신을 수습한 대원이) 나이든 어른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아이를 안고 있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할아버지, 할머니, 엄마와 6살 난 딸이 함께 여행을 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아직 할아버지의 시신만 수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