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DJ 정적’ 전두환 부인 이순자씨도 조문… 1분만에 떠나

윤명진 기자 | 2019-06-12 11:48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김낙중 기자 sanjoong@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김낙중 기자 sanjoong@

故 이희호여사 빈소 이틀째 표정… 추모객 발길 이어져

김홍업 前의원과 간단한 인사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도 찾아
“민주화 대모…관계발전 기여”
김현철 “병세 나빠지신줄 몰라”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장례 이틀째인 12일에도 고인을 애도하는 추모객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특히 DJ의 정적이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도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순자 여사는 이날 오전 9시 50분쯤 빈소를 찾았다. 이순자 여사는 영정 앞에 헌화한 뒤 DJ와 이희호 여사의 차남인 김홍업 전 국회의원과 간단한 인사를 나누고 약 1분 만에 떠났다. 이희호 여사는 지난 1980년 DJ가 내란음모 혐의를 뒤집어쓰고 사형 선고를 받은 채 투옥됐을 당시 신군부의 핵심이었던 전 전 대통령을 찾아가 남편의 석방을 탄원하기도 했다. 이희호 여사는 2011년 인터뷰에서 “(전두환을 만나) 빨리 석방되도록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더니 자기 혼자서 결정하는 문제가 아니라고 했다”고 전한 바 있다.

고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 씨도 이른 오전부터 빈소를 잇따라 찾았다. 현철 씨는 조문 후 “이 여사님에게 신년이 되면 인사드리러 갔는데 병세가 이렇게 나빠지신 줄은 몰랐다”며 “깊이 애도한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DJ와 YS는 필생의 라이벌 관계였다.

김명수 대법원장도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김 대법원장은 조문을 마친 뒤 “민주화와 평화통일을 향한 여사님의 헌신과 업적은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어 국민 모두가 더욱 맘이 아프고 슬픈 것 같다”며 “부디 평안한 길을 가시기를 빌겠다”고 말했다. 고건·이수성 전 국무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방송인 김제동 씨 등도 오전부터 빈소를 찾았다.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도 이날 이른 아침부터 빈소를 찾았다. 추 대사는 유가족에게 “이희호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 한·중 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서 깊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어제 왔어야 되는데 대사관 사정 때문에 못 와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추 대사는 조문을 마치고 김 전 의원 등 유족 대표와 차담을 가졌다. 정치권에서도 추모를 이어갔다.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 등 민주평화당 지도부도 전날에 이어 조문했다.

윤명진 기자 jinieyoon@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