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막내형’ 이강인, 골든볼 후보 1순위…메시 후예 될까?

정세영 기자 | 2019-06-12 11:40

이강인(발렌시아)이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 20세 이하 월드컵 4강전 후반 28분 박태준(성남)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나가며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발렌시아)이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 20세 이하 월드컵 4강전 후반 28분 박태준(성남)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나가며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에콰도르전 최준 결승골 도움
어시스트 4개로 공동 선두에
“간절해서 좋은 성적 거둘것”
발렌시아 “강인, 역사 만들어”


한국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이강인(18·발렌시아)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최우수선수에 주어지는 골든볼에 성큼 다가섰다.

20세 이하 대표팀은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이번에도 이강인이 승리의 중심에 섰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전반 39분 이강인은 프리킥 상황에서 공을 차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파고든 최준(연세대)에게 배달했고, 최준은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의 이번 대회 4번째 어시스트로 이 부문 공동선두다. 1득점까지 포함, 이강인은 공격포인트 5개를 확보했다.

이강인은 대표팀에서 막내지만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나온 대표팀의 8득점 중 5골이 이강인의 발끝에서 나왔다. 기록되지 않은 공헌도도 높다.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승리한다면 골든볼은 이강인에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골든볼 경쟁자는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오른 우크라이나의 다닐로 시칸(4골)과 세르히 불레차(3골, 2어시스트)다. 골든볼은 FIFA 기술위원회의 종합평가로 선정된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에서 개인상을 받은 것은 2002 한일월드컵에서 대표팀의 4강 진출을 이끈 홍명보(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의 브론즈볼이 유일하다. 여자축구에서는 여민지(수원도시공사)가 2010년 17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골든볼과 골든슈(득점왕)를 받았고, 지소연(첼시)은 같은 해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실버볼과 실버슈(득점 2위)를 차지했다.

20세 이하 월드컵은 세계 축구를 이끌 유망주의 등용문이다. 1979년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 2005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1991년 루이스 피구(포르투갈), 2007년 세르히오 아궤로(아르헨티나), 2013년 폴 포그바(프랑스) 등 세계적인 축구스타들은 조국을 우승으로 이끌면서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이 결승전에서 탁월한 패스, 골 감각을 발휘해 한국을 우승으로 이끈다면 월드스타로 발돋움할 수 있다.

이강인은 4강전 승리 직후 “저와 형들, 코치진, 국민께 이번 결승은 역사적인 날이 될 것”이라며 “중요한 경기, 역사적인 날에 이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대표팀의 막내지만 인성이 뛰어나고 리더 역할을 하고 있어 선배, 형들은 그를 ‘막내형’으로 부른다. 이강인은 “형들도 폴란드에 오래 있으면서 많이 뛰어서 힘들었을 텐데, 끝까지 열심히 뛰어줘 고맙다”면서 “이제 마지막인데, 간절하기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정용 대표팀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이강인과 더불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이강인은 “선생님(정 감독)께서 선수단 배려를 많이 해주시기에 훈련에 집중할 수 있다”면서 “완벽한 분이고, 못 잊을 감독님”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강인의 소속팀 발렌시아는 구단 SNS를 통해 “이강인이 뛰는 한국 U-20 대표팀이 월드컵 결승 무대에 올랐다. 축하한다! 이강인과 한국이 역사를 만들고 있다”고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