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韓구조대 선내 진입 정밀수색… 남은 4명 찾기 총력

조재연 기자 | 2019-06-12 11:52

침몰 13일 만에 인양된 허블레아니호가 11일 정밀수색과 감식을 위해 사고지점인 헝가리 부다페스트 머르기트 다리 부근에서 바지선에 실려 남쪽으로 40㎞ 정도 떨어진 체펠섬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습 드러낸 ‘허블레아니’호 침몰 13일 만에 인양된 허블레아니호가 11일 정밀수색과 감식을 위해 사고지점인 헝가리 부다페스트 머르기트 다리 부근에서 바지선에 실려 남쪽으로 40㎞ 정도 떨어진 체펠섬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헝가리 침몰 유람선 인양 완료

선장·한국인3명 시신 추가수습
경찰 “배 안 토사 쌓인 부분에
실종자 묻혀있을 가능성 있어
수색 헬기·보트 배로 늘릴 것”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침몰했던 헝가리 유람선 ‘허블레아니’ 호가 인양돼 실종자 시신이 추가로 발견됐지만 아직 4명의 한국인 실종자가 남아 있어 구조 당국은 추가 수색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이번 인양에서 발견된 실종자 시신 4구로 인해 허블레아니 호 침몰 사고 사망자 수는 총 24명을 기록, 헝가리 역대 최대 사망자 발생 수중 사고로 기록됐다.

12일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한국 측 구조대가 인양된 허블레아니 호 선내에 진입해 실종자 발견을 위한 정밀 수색에 참여할 예정이다. 당초 헝가리 검경은 한국 측이 이번 수색에 참여하려 하자 ‘수사 참여’로 인식해 공동 수사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한국 측이 ‘실종자 수색을 위한 선체 진입’이라는 점을 강조해 선체 수색을 관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오후 인양된 허블레아니 호는 현재 다뉴브 강 하류의 체펠 섬으로 옮겨진 상태다.

11일 오전 6시 47분부터 개시된 인양 작업은 6시간 43분 만에 완료됐다. 인양 과정에서 헝가리인 선장의 시신과 함께 50대 여성, 30대 여성, 6세 여아 등 한국인 시신 3구가 추가로 수습됐고, 실종자 4명이 남은 상태다. 갈 크리스토프 헝가리 경찰 대변인은 “선체를 옮긴 후 선체 정밀 수색에서 실종자가 발견될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배 안에 쌓인 토사 부분에 실종자가 묻혀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정밀 수색에서도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하면 현실적인 대안은 지금까지 이어 온 육상·수상·공중 수색을 강화하는 방법뿐이다. 갈 대변인은 “수색 노력을 배로 늘리겠다”며 “인력과 헬기·보트 등 장비를 배로 늘리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사고 현장에서 22㎞ 떨어진 이르드 지역에서 20대 여성의 시신 1구를 수습한 뒤 사흘째 실종자 발견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일부 실종자가 사고 지점에서 더 멀리까지 떠내려 갔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실종자 시신 중에는 사고 현장에서 132㎞가 넘게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된 사례도 있었다. 한국 정부도 이 같은 가능성을 고려해 다뉴브강이 관통하는 세르비아와 루마니아 등 주변국에까지 수색 협력을 요청한 상태다. 한국 측은 12일 오후 2시 헝가리 내무부 청사에서 헝가리 측과 합동으로 브리핑을 열고 앞으로 남은 실종자 수색 계획과 사고 조사 일정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허블레아니 호 사고는 헝가리 최악의 수중 사고로 공식 기록됐다. 이번 사고로 인해 이날 현재까지 사망자 24명, 실종자 4명(사고 당시 생존자 7명)이 발생했다. 이전까지 헝가리 최악의 수중 사고였던 1954년 벌러톤 호수 피아지 호 전복 사고는 사망자 23명을 낸 바 있다.

부다페스트 = 조재연 기자 jaeyeon@, 박준우 기자 jwrepublic@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